동부건설, 해외건설사업 본격화…라오스서 500억원대 수주

홍국기 / 2021-09-14 11:32:51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라오스 메콩강변 2차 종합관리사업지 [동부건설 제공]

동부건설, 해외건설사업 본격화…라오스서 500억원대 수주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동부건설[005960]은 라오스, 캄보디아 등에서 연이어 공사 계약을 따내며 해외건설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동부건설은 최근 라오스 비엔티안공공사업교통국에서 발주한 '라오스 메콩강변 2차 종합관리사업' 시공사로 선정됐다.

이 사업은 비엔티안시 메콩강변에 약 8㎞ 길이의 제방을 축조하고, 호안을 정비한 뒤 강변에 공원과 도로 등을 조성하는 공사다.

공사비는 약 518억원 규모로, 한국수출입은행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자금으로 수행된다.

동부건설이 주관사가 돼 금호건설[002990]과 함께 진행하는 이번 공사는 착공 후 48개월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최근 한진중공업[097230] 인수를 마무리한 동부건설은 1980년대 중반 이후 중단되다시피 한 해외 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동부건설은 전신인 미륭건설 시절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지역에서 활발한 건설 사업을 벌였지만, 지난 6월 금호건설과 함께 수주한 캄보디아 홍수 피해 저감 사업, 2019년 말 일성건설[013360]과 수주한 라오스 사반나켓주 농촌종합개발사업을 제외하면 이렇다 할 해외 사업을 펼치지 못했다.

동부건설은 "토목 공사에 강점이 있는 만큼 EDCF가 조달하는 개발도상국의 인프라 조성 공사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올해를 해외사업의 기반을 다지는 원년으로 삼고 영역을 확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