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호남은행 목포지점, '대중음악 전당' 된다

조근영 / 2021-11-25 11:31:08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목포시, 근대문화 등 스토리텔링한 전시·체험시설 활용
▲ 옛 호남은행 목포지점 [목포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옛 호남은행 목포지점, '대중음악 전당' 된다

목포시, 근대문화 등 스토리텔링한 전시·체험시설 활용

(목포=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 목포시는 옛 호남은행 목포지점을 대중음악 전당으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시는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근대유산의 공공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지난해 신한은행으로부터 호남은행 목포지점 건물을 매입했다.

이후 다양한 전문가 검토와 아이디어 수렴을 거쳐 자주개항ㆍ국제도시ㆍ예향을 테마로 한 '(가칭)목포 대중음악의 전당'을 조성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았다.

다음 달까지 원형 복원 공사를 마무리한 뒤 내년 상반기 개관할 계획이다.

목포지점은 1926년 호남 인사들이 설립한 순수 민족 자본 은행으로 목포에 현존하는 유일한 근대 금융계 건물이다.

시는 이 같은 상징성과 은행건물의 구조를 보여주는 역사·건축적 특성을 부각하는 것에 초점을 맞춰 방문객 플랫폼을 조성해 근대역사문화공간의 거점 시설로 만들 예정이다.

주목할 부분은 대중음악과 관련한 기획전시 공간이다.

근대에 목포는 활발한 경제활동과 국제 교류 속에서 문화예술이 발전했다.

특히 음악에서 '목포의 눈물' 이난영(1916∼1965)을 비롯해 최초의 걸그룹 김시스터즈, 작곡가 손석우(1920∼2019) 등이 활동하며 우리나라 대중음악 발전의 초석을 쌓았다.

이 같은 목포의 대중음악 관련 역사성과 스토리를 토대로 시민과 관광객이 즐길 수 있는 음악 전시ㆍ체험공간을 만들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관광객 유치를 위해서는 '근대문화'와 '대중음악'이라는 콘텐츠를 목포만의 독자적인 연출로 가공해 다른 박물관들과 차별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