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류현진 도운 토론토 타선, 고구마→사이다 변신

최인영 / 기사승인 : 2021-04-14 11:39:47
  • -
  • +
  • 인쇄
3득점·1득점에서 7득점으로 전폭 지원
▲ 류현진 [AP=연합뉴스]

▲ 2타점 적시타로 선취점 낸 팔라시오스 [AP=연합뉴스]

▲ 홈런 치고 기뻐하는 라우디 텔레스 [로이터/USA투데이=연합뉴스]

드디어 류현진 도운 토론토 타선, 고구마→사이다 변신

3득점·1득점에서 7득점으로 전폭 지원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은 늘 잘 던졌다. 하지만 승리투수가 되려면 타선의 지원이 필요했다.

14일(한국시간) 토론토 타선이 드디어 류현진에게 화끈한 득점 지원을 해줬다.

토론토는 이날 미국 플로리다주 TD볼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홈 경기에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의 강팀 뉴욕 양키스를 7-3으로 꺾었다.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6⅔이닝 4피안타 1볼넷 7탈삼진 1실점(무자책점)으로 호투했다.

타자들은 10안타로 7점을 뽑아냈다. 홈런 2방에 2루타 2개 등 장타도 시원하게 터트렸다.

그 덕분에 류현진은 시즌 첫 승리, 통산 60승을 거뒀다.

앞서 류현진이 등판한 2경기에서 토론토 타선은 물 없이 퍽퍽한 고구마를 먹은 듯 답답했다.

류현진은 지난 2일 개막전에서 양키스를 상대로 5⅓이닝 2실점으로 좋은 출발을 했지만, 경기가 연장전 끝에 3-2 토론토의 승리로 끝나면서 승리투수가 되지는 못했다. 이 경기에서 토론토 타선은 8안타를 치고 3점을 올렸다.

지난 8일 텍사스 레인저스를 상대로 류현진은 7이닝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팀이 1-2로 지면서 패전투수가 됐다. 타선은 9안타를 치고도 1득점에 그쳤고, 실책성 플레이로 류현진에게 부담만 줬다.

외신들도 "타선이 잠에서 깨어나지 않았다"(토론토 선), "타자들이 류현진의 승리를 거부했다"(MLB닷컴)이라며 토론토 타선을 혹평했다.

류현진은 부진에 빠진 타선을 안심시키려는 듯 최고의 피칭을 펼쳤고, 타선은 맹타로 화답했다.

사실 토론토 타선은 악재를 안고 14일 경기에 나섰다.

자유계약선수(FA)로 영입한 거물 외야수 조지 스프링어는 부상으로 아직 시즌 데뷔전을 치르지도 못했다.

개막전에서 그나마 홈런 포함 3안타로 류현진을 도왔던 테오스카 에르난데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 에르난데스는 코로나19 밀접 접촉으로 지난 10일 코로나19 부상자명단에 올랐는데 결국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전화위복으로 에르난데스를 대신해 우익수로 투입된 조시 팔라시오스가 이날 토론토 타선을 깨웠다.

팔라시오스는 2회말 2타점 적시타로 선취점을 냈다.

3회말에는 랜덜 그리칙이 희생플라이로 1점 추가했고, 4회말에는 마커스 시미언의 솔로포와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의 1타점 2루타가 이어졌다. 5회말에는 라우디 텔레스의 솔로포로 6-0이 됐다.

7회초 나온 수비 실책은 옥의 티였다. 3루수 케번 비지오의 송구 실책으로 게리 산체스를 내보낸 류현진은 다음 타자 에런 힉스에게 2루타를 맞아 1사 2, 3루에 몰렸고, 루그네드 오도어의 땅볼에 1점 내주고는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토론토 불펜이 8회초 1사 1, 3루에서 장칼로 스탠턴에게 2타점 적시타를 맞아 6-3으로 쫓겨 위기감이 감돌기도 했다.

그러나 8회말 보 비셋이 희생플라이로 1점 달아나는 점수를 내면서 안도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뉴스댓글 >

Most Viewed

K-POP

more

Drama/Movie

more

BRAND N TREND

more

TRIP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