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조선통신사 역사관서 '세계의 기억' 전시회

이종민 / 2021-07-22 11:46:47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한국 유교책판·국채보상운동기록물 소개
▲ 조선통신사 역사관 '세계의 기억'전 [부산문화재단 제공]

부산 조선통신사 역사관서 '세계의 기억' 전시회

한국 유교책판·국채보상운동기록물 소개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문화재단은 27일부터 9월 5일까지 조선통신사 역사관에서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소장기관 초청전시회를 연다.

이번 전시회는 '세계의 기억'이라는 이름으로 국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기록물인 한국의 유교책판과 국채보상운동기록물을 소개한다.

27일부터 8월 15일까지는 안동 한국국학진흥원이 소장한 한국의 유교책판 전시를 진행한다.

유교책판은 조선시대 유학자들의 저작물을 인출하던 책판이다.

유교책판은 출판문화사적 측면에서 탁월한 가치를 인정받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됐다.

징비록을 포함해 목판 8점, 편액 3점, 오륜행실도를 비롯한 고문서 4점을 전시한다.

전시 기간 주말 이틀 목판 인출 체험행사도 열린다.

8월 18일부터 9월 5일까지는 대구 국채보상운동기념사업회가 소장한 국채보상운동기록물 전시가 열린다.

이 기록물들은 국가가 진 빚을 갚기 위해 1907년부터 1910년까지 국민들이 스스로 전개한 국채보상운동 과정을 보여준다.

국채보상회 사통 및 취지서, 의금모집 발문, 영수증 등 기록물 13점과 2020년 국채보상운동 만화·캐릭터 경진대회 수상작들이 전시된다.

전시와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조선통신사 역사관 홈페이지(tongsinsa.com), 인스타그램(@joseon_tongsinsa)을 참고하면 된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Comment >

Most Viewed

K-POP

more

Drama/Movie

more

BRAND N TREND

more

TRIP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