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차례상 비용, 전통시장 26만4천원·대형유통업체 36만3천500원

이영섭 / 2022-01-12 11:49:55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대체로 전통시장이 싸지만, 쌀·사과·배 등 대형유통업체가 저렴
▲ 설 차례상 비용 26만4천원…더 싸게 장만하려면? (CG) [연합뉴스TV 제공]

설차례상 비용, 전통시장 26만4천원·대형유통업체 36만3천500원

대체로 전통시장이 싸지만, 쌀·사과·배 등 대형유통업체가 저렴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올해 설 차례상 차림 비용이 전통시장에서 장을 볼 경우 26만4천42원으로 예측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지난 11일 전국 19개 지역의 전통시장 17곳과 대형 유통업체 27곳에서 설 성수품 28개 품목의 가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전통시장 기준 차례상 차림 비용은 지난해 설보다 0.4% 오른 것이다.

대형 유통업체에서 장을 볼 경우 차림 비용은 작년보다 0.2% 오른 36만3천511원으로 파악됐다. 전통시장보다 10만원 정도 더 비싼 것이다.

품목별로 보면 지난해 생산량이 증가한 쌀과 산지 재고량이 많은 사과, 배 등 과일은 가격이 하락했다. 반면 지난해 늦장마로 수확이 원활하지 않았던 대추, 도라지 등 임산물과 가정 내 수요가 증가한 소고기는 값이 올랐다.

전체 28개 조사 품목 중 19개 품목은 전통시장에서 더 저렴했다. 다만 쌀, 사과, 배 등 일부는 대형유통업체보다 전통시장에서 더 비쌌다.

김권형 aT 수급관리처장은 "이달 19일과 26일에 각각 설 성수품 구매비용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Most Popular

K-POP

Drama&Fil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