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위축된 제주·일본 교류 다시 활성화되나?

변지철 / 2022-06-23 11:46:51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오영훈 당선인, 주제주일본총영사 면담…무비자 관광 재개 한목소리
▲ 주제주일본총영사 만난 오영훈 제주도지사 당선인 (제주=연합뉴스) 오영훈(사진 왼쪽) 제주도지사 당선인이 23일 오전 제주시 연동 설문대여성문화센터 4층 당선인실에서 이세끼 요시야스 주제주일본국총영사와 면담을 하고 있다. 2022.6.23 [오영훈 제주도지사 당선인 도지사직 인수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jc@yna.co.kr

코로나19로 위축된 제주·일본 교류 다시 활성화되나?

오영훈 당선인, 주제주일본총영사 면담…무비자 관광 재개 한목소리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도정과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이 제주와 일본을 잇는 항공기 직항노선 재취항에 힘을 모으기로 해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됐던 양 지역 간 교류가 다시 활성화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오영훈 제주도지사 당선인은 23일 설문대여성문화센터 4층 당선인실에서 이세끼 요시야스 주제주일본국총영사와 면담을 하고 제주와 일본의 교류·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오 당선인은 "교류와 협력을 위해 가장 시급한 것이 제주와 일본을 오가는 항공기 직항노선 재취항"이라며 "직항기가 다시 취항하면 양 지역 간 교류·협력에 다시 물꼬가 트일 것"이라고 밝혔다.

오 당선인은 이어 "제주와 일본의 관광 활성화를 위해서는 비자 문제도 중요하다"며 "무비자 관광이 재개될 수 있도록 전향적으로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오 당선인은 관광뿐만 아니라 문화와 역사 분야도 교류를 확대해나가자고 제안했다.

오 당선인은 "1923년 제주-오사카 정기여객선이 취항하자 많은 제주도민이 일자리를 구하기 위해 일본에 진출했고, 이들이 수입을 고향으로 보내준 것이 도내 경제발전에 도움이 됐다"며 "제주와 일본의 역사·경제적 관계에 대한 연구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세끼 요시야스 총영사는 "직항기 재취항과 무비자 관광 재개를 위해서 제주와 함께 노력하겠다"며 "제주에 일본 자동차 전시관이 문을 열었는데 기술교육과 문화 활동 지원 등 사회공헌활동을 제주와 협의해 진행하고 싶다"고 밝혔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