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서 61m 던진 이란 골키퍼, 기네스북 최장기록 등재

배진남 / 2021-11-26 11:55:20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알리레자 베이란반드.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 [기네스월드레코드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 [보아비스타 구단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전서 61m 던진 이란 골키퍼, 기네스북 최장기록 등재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이란 축구대표팀 골키퍼 알리레자 베이란반드(29·보아비스타)가 세계에서 가장 멀리 공을 던진 축구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26일 기네스월드레코드 홈페이지에 따르면 베이란반드는 비거리 61.0026m를 기록해 축구 경기 중 가장 멀리 공을 던진 선수로 세계기록에 등재됐다.

베이란반드의 기록은 한국과 경기에서 나왔다.

베이란반드는 2016년 10월 11일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한국과 경기(한국 0-1 패) 중 공을 무려 61m 넘게 던졌다.

당시 베이란반드가 지기 진영에서 잡아 던진 공은 한국 수비 진영 가운데에 떨어졌다.

베이란반드의 소속팀인 포르투갈 프로축구 보아비스타도 이날 홈페이지에 베이란반드가 기네스 세계기록 인증서를 받은 사진을 올리고 진기록 수립을 축하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