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킥보드, 제품별로 주행거리·충전시간·내구성 등 제각각

이영섭 / 2021-10-12 12:00:17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소비자원 6개 제품 시험·평가…"보호장구 착용 등으로 사고 예방해야"
▲ 전동킥보드 6개 제품의 주행거리와 충전시간 평가 결과 [한국소비자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전동킥보드 6개 제품의 주행성능 평가 결과 [한국소비자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동킥보드, 제품별로 주행거리·충전시간·내구성 등 제각각

소비자원 6개 제품 시험·평가…"보호장구 착용 등으로 사고 예방해야"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시중에 유통되는 전동킥보드 제품별로 주행 가능한 거리, 충전에 필요한 시간, 내구성 등이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전동킥보드 제품 6개의 품질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12일 공개했다.

평가 대상 제품은 최근 3년 이내 전동킥보드를 사거나 사용한 경험이 있는 소비자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해 선정했다.

제품을 완전충전한 상태에서 최고 속도로 주행해 정지할 때까지 이동한 거리로 측정한 '주행거리'는 유로휠의 'EURO 8 TS600 ECO'(42.4㎞), 미니모터스의 '스피드웨이 미니4 프로'(40.4㎞), 모토벨로의 'M13'(38.6㎞) 순으로 길었다. 나노휠의 'NQ-AIR 500'이 21.1㎞로 가장 짧았다.

방전된 배터리를 완충하는 데 필요한 '충전시간'은 'M13'이 7.2시간으로 가장 길고 롤리고고의 'LGO-E350lite'가 5.6시간으로 가장 짧았다.

평가 결과 충전 시간과 주행거리가 비례하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행을 시작했을 때부터 끝낼 때까지 최고속도를 유지하는 성능인 '속도유지' 항목에선 '스피드웨이 미니4 프로'와 세그웨이-나인봇의 'E45K'가 '상대적 우수' 평가를 받았다.

나머지 4개 제품은 주행이 끝날 때쯤에는 최고속도의 80%로 줄어 '양호' 평가를 받았다.

각도 약 10도의 경사로와 평지를 반복 주행하며 경사로 등판 거리를 측정한 결과에서는 '스피드웨이 미니4 프로'와 'EURO 8 TS600 ECO'가 20m 이상을 기록해 등판성능 항목에서 '우수' 평가를 받았다.

제품 구조 안전성 항목에선 'LGO-E350lite'를 제외한 5개 제품이 안전기준에 부합했다. 'LGO-E350lite'는 브레이크 레버 간격이 안전기준(100㎜ 이하)을 초과했다.

소비자원은 "전동킥보드는 바퀴가 작고 무게중심이 높아 안전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크다"면서 "보호 장구 착용, 장애물 확인, 저속운전 등을 통해 안전사고를 예방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