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일부 분사형 탈취·살균제, 살균력 과장광고"

황희경 / 2021-10-13 12:00:14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시험대상 제품 [한국소비자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 살균력 시험 결과 [한국소비자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 코로나19 관련 광고 사례 [한국소비자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 사용제한 표현을 표시한 사례 [한국소비자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소비자원 "일부 분사형 탈취·살균제, 살균력 과장광고"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위생에 대한 관심이 커진 가운데 뿌려서 사용하는 분사형 탈취·살균제 중 일부 제품의 살균력이 과장됐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소비자원은 온라인에서 판매되는 분사형 편백수·탈취제와 차아염소산수 제품 중 살균·항균력이 있다고 표시·광고된 20개 제품에 대한 살균력 시험·검사 결과를 13일 공개했다.

환경부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살균 효능이 있는 것으로 표시·광고하려면 표적생물체에 대해 99∼99.999%의 감소율을 보여야 한다.

그러나 살균·항균력이 있는 것으로 표시·광고된 11개 편백수의 살균력을 시험한 결과 8개 제품이 대장균과 황색포도상구균에 대한 살균력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탈취제로 신고된 7개 제품은 대장균에 대해 12.70∼93.06% 살균력을 보였고, 황색포도상구균에 대해서는 살균력이 0.45∼2.30%에 그쳤다.

살균제로 신고된 1개 제품은 대장균에 대해 36.11%, 황색포도상구균에 대해서는 21.27% 살균력을 각각 보였다.

차아염소산수 살균제 9개 제품은 기름, 먼지, 이물질 등 유기물이 없는 조건에서는 대장균과 황색포도상구균 모두 99% 이상 살균됐지만 유기물이 있는 시험 조건에서는 살균력이 99% 이하로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이들 제품의 온라인 광고 실태도 조사했다.

그 결과 8개 제품이 '코로나 바이러스 제거·예방' 등 코로나19 바이러스 살균 효과가 있는 것으로 오인할 수 있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제품 판매원 중 3개 업체는 소비자원 요청에 따라 광고 문구를 개선했고 2개 업체는 제품 판매를 중단했다. 나머지 3개 업체는 개선 요청에 아무런 답이 없어 관련 부처에 통보하기로 했다.

또 탈취제는 '화학제품안전법'에 따라 살균과 관련된 표현을 쓸 수 없지만 8개 제품이 살균·항균 등을 표시·광고하고 있었다.

특히 2개 제품은 생활화학제품에 사용해서는 안 되는 '무독성', '환경친화적' 같은 문구를 표시하고 있어 개선을 권고했지만 해당 업체가 회신을 하지 않았다.

이와 별도로 12개 제품은 살균력에 대한 온라인 정보가 불명확하거나 게시한 이미지의 해상도가 낮아 상세내용을 확인하기가 어려웠다.

이 중 9개 업체는 살균 효과 광고 내용을 개선했고 1곳은 제품 판매를 중단했다. 나머지 2개 업체는 회신하지 않았다.

소비자원은 탈취제는 일상 생활공간이나 의류·섬유 등 제품의 악취 제거를 위한 제품인 만큼 가정 내 살균·소독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또 차아염소산수 제품은 유기물이 있는 표면에서는 살균력이 감소할 수 있어 오염물질을 제거한 뒤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안내했다.

환경부에는 분사형 탈취·살균제 등 생활화학제품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예정이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