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 소방관, 20여년간 수집한 소방유물 191점 소방박물관 기증

김기훈 / 2022-01-12 12:00:07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임형모씨 부녀, 가정방화수칙·목재소화기 등 쾌척
▲ 1900년대 초반 목재소화기 [소방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임형모 전 익산소방서 소방행정과장과 딸 보경씨 [소방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퇴직 소방관, 20여년간 수집한 소방유물 191점 소방박물관 기증

임형모씨 부녀, 가정방화수칙·목재소화기 등 쾌척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전북 익산소방서 소방행정과장으로 근무하다 퇴직한 임형모(67) 씨가 딸 보경(39) 씨와 함께 20여 년간 수집한 소방유물 191점을 국립소방박물관 추진단에 기증했다고 소방청이 12일 밝혔다.

1981년 소방관으로 임용된 임 씨는 중학교 1학년 때부터 골동품 수집 취미가 있어 화폐 500점을 모았으나 집에 도둑이 들어 모두 도난당한 후 수집을 그만뒀다.

그러다 1994년 방문한 프랑스 소방박물관의 유물을 보고 국내에도 언젠가 소방박물관이 생길 것이라는 기대를 품고 국내외 다양한 소방유물을 모으기 시작했다.

2015년 퇴직 후에도 모은 유물은 190여 점이 됐으며, 임 씨는 국립소방박물관 건립이 추진된다는 소식을 듣고서는 가족과 상의 끝에 유물을 기증하게 됐다.

기증품은 1900년대 목재 소화기와 1920년대 투척 유리 소화탄 등 소화 기구, 1923년 가정방화수칙 등 화재 예방 홍보 물품, 1980년대 지휘관 표장 등으로 역사적·학술적으로도 높은 가치가 있다고 소방청은 전했다.

임 씨는 특히 1958년 최초 제정된 소방법 초판 책자를 구했을 때는 소방의 역사를 손에 넣은 듯한 기분이 들어 며칠 동안 잠을 못 이룰 정도였다고 회상했다.

또 "한 점 한 점 모은 유물이 새로 건립되는 국립소방박물관에 전시되고 많은 사람이 소방 역사를 공유할 수 있어 의미가 깊다"며 "가족들도 지지해주고 뿌듯하게 생각해줘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국립소방박물관은 2024년 7월 개관 목표로 경기도 광명시 광명동 일대에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로 건립 중이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Most Popular

K-POP

Drama&Fil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