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외화예금 926억달러…한달 새 4.7억달러↑

신호경 / 2021-09-14 12:00:21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기업 수출대금 예치 등 영향


8월 외화예금 926억달러…한달 새 4.7억달러↑

기업 수출대금 예치 등 영향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기업의 수출대금 예치 등의 영향으로 지난달 거주자 외화예금이 5억달러 가까이 불었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8월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926억달러로 집계됐다.

7월 말(921억3천만달러)보다 4억7천만달러 늘어 5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주체별로 기업예금(736억6천만달러)이 7억4천만달러 증가했지만, 개인예금(189억4천만달러)은 2억7천만달러 줄었다.

통화 종류를 보면 미국 달러화 예금(803억8천만달러)과 위안화 예금(15억4천만달러)이 각각 7억달러, 8천만달러 늘었다.

유로화(40억달러), 엔화(49억4천만달러)는 1억3천만달러, 1억달러씩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달러화 예금의 경우 수출대금, 결제대금 예치를 중심으로 법인 쪽에서 9억4천만달러 늘었다"며 "하지만 개인의 달러 예금은 원/달러 환율 상승에 따라 2억4천만달러 줄었다"고 설명했다.

원/달러 환율은 7월 평균 1,145.1원에서 8월 평균 1,161.1원으로 한 달 새 16.0원 올랐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