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법카 이용액 15.2% 급증…카드론 13.8%↑

하채림 / 2021-09-14 12:00:03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금감원 "작년 법인카드 이용 위축에 따른 기저효과"
▲ 신용카드 소비(PG)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 [금감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금감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상반기 법카 이용액 15.2% 급증…카드론 13.8%↑

금감원 "작년 법인카드 이용 위축에 따른 기저효과"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상반기 소비 회복세 속에 법인 신용카드 이용액도 급증했다.

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신용·체크카드 이용액은 작년 상반기보다 37.8조원, 8.9% 늘어난 462.6조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개인 신용카드 이용액은 293.5조원으로 작년 상반기보다 24.1조원, 8.9% 증가했다.

체크카드 이용액은 3.4% 늘어난 87.4조원이다.

코로나19 전까지 카드 이용액은 연평균 7% 안팎으로 증가했으나 작년 상반기에는 팬데믹으로 소비가 위축되며 증가율이 1.0%에 그쳤다. 작년 전체 증가율도 1.1%에 머물렀다.

올해 상반기 법인 신용카드 이용액은 81.7조원으로 10.8조원, 15.2% 급증했다.

법인 신용카드 이용액 증가율이 유난히 큰 것은 작년 상반기에 코로나19 충격으로 5.1% 감소한 기저효과가 주요 원인이다.

상반기 카드대출 이용액은 56.1조원으로 작년 상반기보다 5.8% 늘었다. 특히 장기카드대출(카드론) 이용액은 13.8% 늘어나 28.9조원에 달했다.

상반기 신용카드 발급량은 작년 상반기보다 2.6% 증가한 1억1천546만매로 집계됐다.

발급량 증가율은 2018년 5.6%에서 계속 둔화하는 추세다.

휴면카드는 작년 6월 말보다 137만매, 12.7% 늘었다.

체크카드 발급량은 1년 전보다 3.6% 감소한 1억755만매로 나타났다.

상반기 8개 전업카드사의 순이익은 작년 상반기보다 33.7% 늘어난 1조4천944억원을 기록했다. 가맹점수수료 수익이 2천578억원, 카드론 수익이 1천320억원 늘었다.

6월 말 기준 연체율(총채권 기준)은 1.13%로 작년 6월 말보다 0.25%포인트(p) 하락했다.

조정자기자본비율은 작년 6월 말보다 0.8%p 낮아진 21.4%로, 레버리지배율은 0.1배 높아진 5.1배로 각각 나타났다. 모든 카드사가 조정자기자본비율(8% 이상)과 레버리지배율(8배) 기준에 부합했다.

금감원은 코로나19 장기화에도 소비지출이 회복되고 카드대출 이용도 증가하면서 카드사의 순이익이 크게 증가하고, 연체율 등 자산건전성도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으며, 유동성 관리 강화 등으로 자금조달 여건도 양호하다고 분석했다.

금감원은 "가계부채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카드대출이 과도하게 증가하지 않도록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고, 금리상승과 변이바이러스 확산 등 잠재 리스크 요인에 선제적으로 대비하도록 지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Most Popular

K-POP

TV&Fil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