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설 성수품 수급 점검…"배추 정부비축물량 방출"

박상돈 / 2022-01-12 13:00:00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사과·배·닭고기 등 안정세…배추 가격 평년 대비 25%가량 상승
▲ 16대 성수품 작년보다 일주일 먼저 공급...최대 규모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1일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농수산물시장이 설을 앞두고 조금씩 활기를 찾아가는 모습이다. 정부는 서민 생활물가 안정을 위해 사과, 배 등 16대 성수품을 작년 설보다 일주일 빠른 3주 전부터 역대 최대 수준인 20만4천t 공급하고 할당관세 적용 등 가격 급등 원재료 대상 세제·금융 지원도 확대한다. 2022.1.11 utzza@yna.co.kr

농식품부, 설 성수품 수급 점검…"배추 정부비축물량 방출"

사과·배·닭고기 등 안정세…배추 가격 평년 대비 25%가량 상승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12일 충복 오송 농업관측센터에서 설 성수품 수급안정대책반 회의를 열어 설 성수품 수급동향을 점검하고 장바구니 물가 안정화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농식품부와 농협,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업관측센터, 도매시장법인(대아청과·중앙청과)과 유통업계(이마트·롯데마트)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농식품부는 앞서 지난달 14일 수급안정대책반을 구성한 데 이어 이달 6일 성수품 수급 안정 대책을 발표하고 10대 성수품을 평시 대비 1.4배 확대해 공급 중이다.

농식품부가 농협·산림조합·축산 단체 등과 확대 공급한 물량은 지난 10~11일 이틀간만 1만8천638t(톤)으로 애초 계획(1만3천48t) 대비 42.8% 많았다.

농식품부는 "설 성수품 수급은 대체로 양호한 편"이라며 "10대 성수품 중 사과, 배, 밤, 대추, 닭고기 가격은 지난해보다 10% 정도 낮은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고기, 돼지고기, 달걀은 충분한 공급 여력에도 가정 수요 증가로 가격이 높은 상황이나 10% 이내로 상승 폭은 제한적이고 배추는 재배 면적 감소로 생산량이 적기 때문에 평년 대비 25% 안팎 가격이 높은 상황"이라고 소개했다.

농식품부는 "가격 강세를 보이는 배추 가격 안정을 위해 정부 비축물량 3천t을 방출해 가격 급등을 방지하고 있고 돼지고기, 소고기 등 축산물은 공급망을 강화해 수급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 "농축산물 소비쿠폰 사용 한도 확대(1만원→2만원) 정책을 차질 없이 진행하고 한우·한돈 자조금을 활용한 할인 행사, 중소 과일 특별 할인판매 등 할인 행사를 연계해 소비자의 체감 물가 안정 노력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