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러스톤 CIO "증시, 이익 모멘텀 둔화 '허들' 넘어야"

박원희 / 2021-09-14 13:38:48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이원선 트러스톤자산운용 CIO [트러스톤자산운용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트러스톤 CIO "증시, 이익 모멘텀 둔화 '허들' 넘어야"

(서울=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이원선 트러스톤자산운용 신임 주식운용부문 최고투자책임자(CIO)는 14일 "내년 실적은 (코로나19로부터) 정상화되는 시기의 평균적 수준으로 회귀한다는 걸 기억해야 한다"며 주가도 작년 코로나19부터 이어진 상승 랠리에는 미치지 못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CIO는 이날 열린 온라인 기자 간담회에서 "주가는 이익과 굉장히 밀접하게 움직여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아울러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등 유동성 문제, 코로나19로 비롯된 공급 병목 현상 등도 증시가 넘어야 할 '허들'로 꼽으며 "지금까지 우려 사항들이 주가에 반영되면서 변동성이 크고 많이 흔들렸던 것 같다"고 짚었다.

다만 "긍정적 요인은 코로나19가 잠잠해지면서 경제활동이 본격적으로 재개되는 부분"이라며 아직 이 요인은 국내 증시에 반영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 CIO는 "지금은 코로나19 이후 나타나고 있는 경기 상승 사이클 중 중반부에서 후반부로 넘어가는 상황"이라며 "모든 주식이 다 같이 오르는 초반부와 다를 수밖에 없고 업종별·종목별로 차별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러한 전망 하에서 그는 친환경,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투자 아이디어로 제시했다.

특히 ESG에 대해서는 "트러스톤자산운용은 주요 운용 기관 중에 가장 많이 의결권을 행사하고 있다"며 "경영 차원의 의사결정보다는 주주가 정당하게 요구할 수 있는 배당 등에 대해 요구를 하는 경우가 많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ESG 중에서도 특히 'G', 인게이지먼트(적극 참여) 쪽을 열심히 하는 데 더욱 집중하려고 한다"고 부연했다.

한편 최근 각국에서 규제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는 온라인 플랫폼과 관련해서는 "지금 규제는 플랫폼 기업이 성장해가는 데 마찰적 조정 과정이라 생각한다"며 "중장기적으로 효율성 관점에서는 상당히 높은 점수를 줘야 하는 업태"라고 말했다.

다만 "중국은 정부가 완전히 주도해서 가겠다는 생각인 것 같다"며 "중국은 우리나라나 미국과 조금 다른 그림인 것 같고 (중국 기업들의) 성장에 일정 부분 한계가 생길 수 있다"고 예상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