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간척 역사 조명' 국립 새만금 간척박물관 연내 개관

정경재 / 2022-01-12 13:39:25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간척 장비와 민속품 등 4천여점 전시…, 관광객 유입 효과 기대
▲ 국립 새만금 간척박물관 조감도 [새만금개발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내외 간척 역사 조명' 국립 새만금 간척박물관 연내 개관

간척 장비와 민속품 등 4천여점 전시…, 관광객 유입 효과 기대

(부안=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국내외 간척 역사를 조명하는 국립 새만금 간척박물관이 연내 개관한다.

새만금개발청은 '새만금 사업 추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이 1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박물관 출범을 위한 법인설립 등 개관을 위한 절차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전북 부안군 변산면에 들어설 새만금 간척박물관은 총 340억원을 들여 지상 3층 규모로 지어진다.

2020년 8월 착공해 올 상반기 완공을 앞두고 있다.

박물관은 조석 현상으로 인한 갯벌 형성부터 국내외 간척 사례 전반을 주제로 다룬다.

각종 간척 장비와 계획도, 민속품 등 4천여점도 전시한다.

인근에는 테마파크와 복합형 리조트, 쇼핑센터, 문화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어서 관광객 유입 효과가 기대된다.

새만금개발청은 준공 이후 전시물 제작·설치 등을 마치고 올 하반기에 관람객을 맞이할 예정이다.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은 "국립 새만금 간척박물관은 국내 최초이자 유일한 간척 전문박물관"이라며 "간척의 과학적 원리와 가치를 체험하고 새만금의 미래가치를 널리 알리는 공간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