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도 '오징어게임' 열풍…정치논란 우려 제목은 '라운드6'

김재순 / 2021-10-12 13:49:05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포르투갈어로 '오징어'는 '룰라'…유력 대선주자 룰라 전 대통령 연상
▲ '오징어 게임' 열풍 소개한 브라질 신문 [브라질 일간 폴랴 지 상파울루 촬영. 재판매 및 DB 금지]

▲ 드라마 '오징어 게임'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브라질도'오징어게임' 열풍…정치논란 우려 제목은 '라운드6'

포르투갈어로 '오징어'는 '룰라'…유력 대선주자 룰라 전 대통령 연상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적으로 흥행몰이를 이어가면서 브라질에서도 큰 화제가 되고 있다.

대부분 브라질 매체를 통해 '오징어 게임'이 소개되고 있는 가운데 유력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는 11일(현지시간) 이례적으로 국제면 기사를 통해 '오징어 게임'의 열풍을 전하면서 한국 사회를 조명했다.

한국 사회가 정치·경제적으로 큰 성공을 이룬 이면에 불평등·불공정이 확산하면서 한동안 젊은이들 사이에 '헬 조선'이라는 표현이 유행하는 등 어두운 측면도 부각됐으며, 이런 모습이 '오징어 게임'을 통해 표현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거의 모든 나라에서 '오징어 게임'이 그대로 번역되고 있으나 브라질에서는 '라운드 6'(Round 6)이라는 제목으로 방영되고 있는 이유도 설명했다.

브라질에선 '오징어 게임'의 주인공들이 도전하는 마지막 게임에서 이름을 따 '라운드 6'으로 바꿔 스트리밍되고 있다.

브라질에서 사용되는 포르투갈어로 '오징어'에 해당하는 말은 '룰라(lula)'다.'오징어 게임'을 포르투갈어로 바꾸면'조구 다 룰라'(Jogo da Lula)가 된다.

'조구 다 룰라'라는 제목을 사용했다면 내년 대선 출마가 유력한 좌파 성향 정치인인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을 상징적으로 표현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졌을 것이 뻔하다.

이 때문에 넷플릭스는 웹사이트에 올린 성명을 통해 '라운드 6'은 2년 전 작품 기획 단계에서 가제로 사용됐으며, 2019년에 나온 보도자료에서도 언급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징어 게임'이라는 제목을 그대로 사용할 경우 브라질 시청자들이 이해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점도 '라운드 6'을 사용하게 된 이유가 된 것으로 유추된다.

브라질 외에 캐나다 등 일부 국가에서 '라운드 6'을 제목으로 사용하는 점도 이런 설명을 뒷받침한다.

한편, 글로벌 오버더톱(OTT) 콘텐츠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 패트롤에 따르면 오징어 게임은 지난달 24일부터 브라질 넷플릭스 TV 부분 프로그램 1위를 고수하고 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