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3천억 규모 상생 기금 조성…꽃 배달 등 일부 사업 철수

홍지인 / 2021-09-14 14:00:00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상생 방안 발표…김범수 소유 '케이큐브홀딩스' 사회적 기업 전환
▲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카카오 제공]

카카오, 3천억 규모 상생 기금 조성…꽃 배달 등 일부 사업 철수

상생 방안 발표…김범수 소유 '케이큐브홀딩스' 사회적 기업 전환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최근 거침없는 사업 확장의 후폭풍에 시달리고 있는 카카오[035720]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기금을 조성하고 일부 사업을 조정하는 등 상생 방안을 내놓았다.

카카오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3천억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하기로 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창업자인 김범수 이사회 의장이 소유하고 가족이 경영하는 투자전문업체 '케이큐브홀딩스'는 사회적 기업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카카오 지분 10.59%를 가진 케이큐브홀딩스는 최근 공정거래위원회 제출 자료 누락으로 조사를 받고 있다.

계열사 중 '골목 상권 침범'과 관련해 가장 많은 지적을 받은 카카오모빌리티는 사업을 일부 조정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꽃·간식 배달 등 일부 서비스를 종료하기로 했다.

돈을 더 내면 카카오 택시가 빨리 잡히는 기능인 '스마트호출'도 폐지하기로 했다.

배차 혜택을 주는 요금제 '프로멤버십' 가격은 3만9천원으로 낮춘다. 대리운전 중개 수수료도 20%에서 하향 조정한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