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실점 저지한 결정적 수비+3타수 1안타

신창용 / 기사승인 : 2021-05-04 14:03:57
  • -
  • +
  • 인쇄
샌디에이고, 피츠버그 2-0으로 제압
▲ 김하성의 수비 장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김하성, 실점 저지한 결정적 수비+3타수 1안타

샌디에이고, 피츠버그 2-0으로 제압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프로야구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한국인 타자 김하성(26)이 호수비로 팀 승리를 도왔다.

김하성은 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2021 메이저리그(MLB) 홈경기에 8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닷새 만에 선발 출전 기회를 잡은 김하성은 3타수 1안타와 환상적인 수비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22가 됐다.

피츠버그 좌완 선발 타일러 앤더슨에게 노히트로 끌려가던 샌디에이고는 0-0으로 맞선 7회말 기지개를 켰다.

매니 마차도의 볼넷에 이어 윌 마이어스가 노히트를 깨는 좌전 안타를 쳐내 무사 1, 3루 기회를 잡았다.

토미 팸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0-0의 균형을 깬 샌디에이고는 오스틴 놀라의 우중간 2루타로 1점을 더했다.

2사 2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유격수 방면 내야안타로 출루했다.

2사 1, 3루를 만들며 빅이닝의 발판을 놓은 듯했지만, 후속타 불발로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김하성은 수비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2회초 2사 1, 3루에서 피츠버그 마이클 페레스가 밀어친 타구를 몸을 날리면서 왼팔을 쭉 뻗어 건져냈다.

김하성은 빠른 후속 동작으로 1루에서 페레스를 잡아내고 팀을 실점 위기에서 구해냈다.

실점을 막아낸 김하성의 수비로 팽팽한 투수전을 이어간 샌디에이고는 결국 7회말 2점을 뽑아 피츠버그를 2-0으로 꺾었다.

샌디에이고는 17승 13패를 기록하며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1경기 차를 유지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뉴스댓글 >

Most Viewed

K-POP

more

Drama/Movie

more

BRAND N TREND

more

TRIP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