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수묵비엔날레 보름 만에 관람객 7만 6천명

여운창 / 2021-09-14 14:03:49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온라인 관람객 77% 차지…전시문화 새 모델 제시
▲ '오채찬란 모노크롬' 2021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개막 (목포=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1일 전남 목포문화예술회관에서 개막한 2021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에서 관람객들이 전시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오채찬란 모노크롬-생동하는 수묵의 새로운 출발'이라는 주제의 2021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는 10월 31일까지 열린다. 2021.9.1 iso64@yna.co.kr

▲ 전시 작품 관람하는 내빈,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목포=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1일 전남 목포문화예술회관에서 개막한 2021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에서 김영록 전남도시사 등 내빈들이 전시 작품을 둘러보고 있다. '오채찬란 모노크롬-생동하는 수묵의 새로운 출발'이라는 주제의 2021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는 10월 31일까지 열린다. 2021.9.1 iso64@yna.co.kr

전남수묵비엔날레 보름 만에 관람객 7만 6천명

온라인 관람객 77% 차지…전시문화 새 모델 제시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2021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를 찾은 온라인 관람객이 늘면서 개막 보름 만에 방문객이 7만6천명을 기록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14일 전남도에 따르면 비엔날레 현장 관람객은 목포·진도 주 전시관에 7천341명, 광양·광주 등 특별전시장 4곳에 5천817명, 9개 시군 기념전에 4천574명 등 모두 1만7천732명이다.

수묵비엔날레 누리집에서 운영하는 온라인 전시관(온라인 미술관·온라인 영상관 등)에는 현장 관람을 하지 못한 관람객 5만 8천762명이 방문했다.

비엔날레 기간 전체 관람객 목표 30만명의 25%를 개막 보름 만에 달성했다.

특히 전체 관람객 중 온라인 관람객이 차지하는 비율이 약 77%에 달해 수묵비엔날레가 온라인 전시문화를 새롭게 세우고 있다는 평가도 나왔다.

온라인 관람이 많은 것은 목포문화예술회관(비엔날레 1관)의 사전예약제와 정부 미술관 기준보다 강화한 관람 인원 제한 등으로 현장 관람보다는 온라인 관람을 유도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이천영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사무국장은 "코로나19 때문에 온·오프라인으로 수묵비엔날레를 열고 있다"며 "다양한 온라인 프로그램으로 비엔날레를 다채롭게 구성했다"고 말했다.

개막 보름째인 수묵비엔날레는 국내외 15개 나라 200여 명의 작가가 참여해 수묵을 현대적으로 해석한 생활 속 수묵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현장 방문에는 가족들과 함께할 프로그램도 다채롭게 마련해 어린이 동반 관람객에게는 '필수 방문 코스'로 자리 잡았다.

아트페어와 수묵을 활용한 생활용품을 판매하는 아트마켓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2021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는 오는 10월 31까지 '오채찬란 모노크롬- 생동하는 수묵의 새로운 출발'이라는 주제로 목포·진도 일원에서 펼쳐진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