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사망] 광주 정치권 "역사의 죄인, 죽음이 면죄부 안돼"

장덕종 / 2021-11-23 14:10:42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유가족·5공 세력은 5·18 진상규명 나서야…국가장 반대"
▲ 전두환, 5·18 사과 없이 사망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추모관에 전시된 전씨 관련 기록의 모습. 2021.11.23 hs@yna.co.kr

[전두환 사망] 광주 정치권 "역사의 죄인, 죽음이 면죄부 안돼"

"유가족·5공 세력은 5·18 진상규명 나서야…국가장 반대"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광주 정치권은 23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망 소식에 죽음이 면죄부가 될 수 없다며 5·18민주화운동 진상 규명이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날 성명을 내고 "역사의 죄인 전두환에게는 죽음이 면죄부가 될 수 없다"며 "오월 영령들과 민주 시민에게 끝내 사과 한마디 없이 5·18 진실에 대해 굳게 입을 닫은 채 생을 마감했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반성과 사과 없는 죽음에 광주 시민은 울분과 분노가 앞선다"며 "전두환이 역사와 국민에게 지은 무거운 죄는 죽어서도 벗어날 수 없고 역사에 그 죄상을 영원히 기록해 후손만대에 교훈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광주 5개 구청장도 성명을 내고 "전두환이 역사적 진실 앞에, 민주주의 앞에, 오월 영령들 앞에 일언반구의 사죄 없이 사망했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이들은 "전두환에 의해 짓밟혔던 1980년 5월 광주의 상처는 아직도 아물지 않았다"며 "오월 광주 학살과 대한민국 민주주의 파괴의 수뇌인 전두환이 사망한 작금에, 유가족과 5공 학살 세력들은 지금이라도 역사 앞에 부끄러움이 없도록 진실을 밝혀달라"고 말했다.

국가장 등 국가적인 예우에는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 시장은 "민주주의를 말살하고 국가와 국민에 반역한 전두환에게는 어떠한 애도도 적절치 않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조오섭(광주 북구갑) 의원은 "국민을 잔인하게 학살하고도 평생을 호의호식하며 천수를 누린 살인마 전두환의 마지막 길이 전직 대통령이었다는 이유만으로 국가장의 예우를 받게 되는 일만은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이형석(광주 북구을) 의원은 "권력 찬탈을 위해 헌정 질서를 유린하고 한국 근현대사를 피로 물들인 전씨는 단 한마디 사죄도 없이 숨을 거뒀다"면서 "그런 전씨에게 전직 대통령이란 이유만으로 국가의 이름으로 성대한 장례 의식을 치러줄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에게는 "5·18 학살 주범 전씨의 죽음을 국가가 애도하고 추모해야 하는지 명확한 입장을 신속하게 밝히라"고 요구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