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동포 한지작가 정미호, 서울서 '자연과 함께'展

왕길환 / 2021-11-25 14:12:32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재미동포 정미호 화백의 작품 [본인 제공]

▲ 서울서 전시회 여는 정미호 화백 [본인 제공]

美동포 한지작가 정미호, 서울서 '자연과 함께'展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재미동포 한지 작가 정미호 화백이 12월 1∼14일 서울 강남구 언주로에 있는 갤러리 XR에서 '자연과 함께'라는 주제로 전시회를 연다.

정 화백은 한지 작가 1세대 고암 이응로 화백, 2세대 이항성 화백의 맥을 이어 자신의 내면세계를 종이에 담아 작품으로 승화하고 있다. 한지에 풀을 먹여 치댄 뒤 한지를 바르고 말리는 일련의 과정을 끊임없이 반복하면서 자연을 그려낸다.

정 화백은 25일 연합뉴스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터뷰에서 "이번 전시회에서 선보일 30점의 작품 속 꽃과 나무 등 자연은 지난 50여 년간 미국 이민 생활에 버팀목이 된 소중한 존재이자 고통스러운 과정 끝에 피어나는 한 줄기 희망과도 같다"고 말했다.

"여러 번 덧칠해진 한지는 연약하고 부드러웠던 최초의 한 장과는 달리 동물의 가죽처럼 질겨지고, 단단해진 표면은 물을 뿌려도 끄떡없게 됩니다. 종이는 질겨졌지만, 그 위에 원색의 강렬한 꽃과 나무가 새롭게 피어납니다."

37년간 한지 작가로 활동한 정 화백은 미국은 물론 여러 나라에서 한지 작품을 전시해 한국의 전통문화를 세계에 알렸다.

대구 출신인 그는 대학 3학년 때인 1971년 부모와 함께 미국에 이민했다. 두 차례에 걸쳐 필라델피아 한인회장을 맡아 한인회관을 건립했고, 미주한인회총연합회 문화예술위원장과 부회장, 뉴욕미술협회 회장, 민주평통 필라델피아협의회 회장 등을 지냈다.

지난 7월에는 20년 이상 미국 주류사회 문화예술 발전과 여러 단체 활동을 하면서 사회봉사를 한 공로로 바이든 대통령으로부터 봉사상 금상을 받았다.

이민 생활 50년을 맞은 지난해에는 재미동포들의 권익 신장과 화합을 위해 힘쓴 노고를 인정받아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감사 표창을 받았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