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자책점 1.71→3.27…전 SK투수 켈리, 빅리그서 최다 8실점

하남직 / 2022-05-18 14:16:18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홈런 허용한 메릴 켈리 (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선발 메릴 켈리(왼쪽)가 1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더블헤더 2차전, 2회 에드윈 리오스에게 3점 홈런을 허용한 뒤,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평균자책점 1.71→3.27…전 SK투수 켈리, 빅리그서 최다 8실점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메릴 켈리(34·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입성 후 가장 많은 8실점 하며 무너졌다.

켈리는 1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안타 5개와 볼넷 4개를 내주며 8실점 했다.

켈리의 평균자책점은 1.71에서 3.27로 치솟았고, 이 부문 순위도 내셔널리그 3위에서 14위로 추락했다.

8실점은 켈리의 빅리그 개인 한 경기 최다(종전 7실점) 기록이다.

켈리는 2-0으로 앞선 1회말 무키 베츠에게 볼넷을 허용한 뒤 프레드 프리먼에게 우익수 쪽 2루타를 맞았다.

무사 2, 3루에서 트레이 터너는 2타점 좌전 적시타를 쳤다.

켈리는 2회 맥스 먼시와 코디 벨린저에게 연속 볼넷을 내주고, 1사 1, 2루에서 좌익수 쪽으로 날아가는 2타점 적시타를 얻어맞았다.

2사 2루에서는 프리먼을 고의사구로 내보낸 뒤 터너에게 중전 적시타를 허용했고, 에드윈 리오스에게는 좌중월 3점포를 내줬다.

켈리는 2이닝만 던지고서 조기 강판했다.

2010년 탬파베이에 지명돼 마이너리그 트리플A의 벽을 넘지 못한 켈리는 2015년부터 2018년까지 KBO리그 SK 와이번스(SSG 랜더스 전신)에서 뛰었다.

4시즌 동안 SK에서 119경기에 등판해 완투승 1차례를 거두며 48승 32패 평균자책점 3.86을 올린 켈리는 2019년 애리조나와 계약해 빅리그 무대를 밟았다.

애리조나의 확실한 선발 투수로 자리 잡은 켈리는 올 시즌 초반 1점대 평균자책점을 유지하며 주목받았지만, 시즌 8번째 등판에서 대량 실점해 평균자책점 상위권에서 밀려났다.

더블헤더 1차전에서 6-7로 패한 애리조나는 켈리의 부진으로 2차전도 3-12로 패했다.

다저스는 4연승 행진을 이어갔고, 애리조나는 5연패 늪에 빠졌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