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2부 콘페리투어 시즌 1위 선수에게도 US오픈 출전권

권훈 / 2022-01-11 14:28:57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PGA투어 진출을 확정 짓고 기뻐하는 작년 콘페리투어 선수들.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PGA 2부 콘페리투어 시즌 1위 선수에게도 US오픈 출전권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미국골프협회(USGA)는 미국프로골프(PGA) 2부투어 콘페리투어 시즌 포인트 1위를 차지한 선수에게도 US오픈 출전권을 준다고 11일(한국시간)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시즌 콘페리투어 1위 선수는 내년 로스앤젤레스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2023년 US오픈에 출전할 수 있다.

콘페리투어 1위에게 이듬해 US오픈 출전권을 부여하는 것은 일시적이 아니라 앞으로도 계속된다고 USGA는 밝혔다.

US오픈 출전권 카테고리에 콘페리투어 시즌 1위 항목이 신설된다는 뜻이다.

USGA는 2019년 콘페리투어 1위 선수에게 2020년 US오픈 출전권을 부여한 적이 있으나 한 번에 그친 일시적 조치였다.

콘페리투어는 PGA투어가 퀄리파잉스쿨을 폐지한 뒤 PGA투어 진출의 관문 역할을 하면서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 유망 선수들을 끌어들이고 있다.

임성재(24)도 콘페리투어 상금왕을 거쳐 PGA투어에 입성했다.

올해 콘페리투어는 26개 대회를 치른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