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테마가 있는 자연마을' 조성…완주 고산촌 등 4곳 선정

김동철 / 2021-06-10 14:34:14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진안 원연장마을 꽃잔디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북도 '테마가 있는 자연마을' 조성…완주 고산촌 등 4곳 선정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도는 마을 자연경관, 역사적 유물을 발굴·육성하는 '테마가 있는 자연마을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도는 올해 완주 고산촌, 진안 원연장, 고창 화산, 부안 석동 등 4개 마을을 선정해 마을당 최대 10억원을 지원한다 .

선정된 마을들은 경관 조성과 역사 자원의 고증·복원에 집중할 예정이다.

대둔산을 품은 완주 고산촌은 마을공동체를 기반으로 치유 숲 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봄철 꽃잔디를 보려고 매년 12만명의 관광객이 몰리는 진안 원연장마을은 인근 저수지를 수변 공원화하고 '꽃 마을'로 조성할 계획이다.

선운산 자락에 있는 고창 화산마을은 100여 년 전통의 돌담을 복원하고 설화로 내려오는 '도끼 샘'을 복원한다.

부안 석동마을은 전라유학진흥원 예정지와 도동서원 터가 있고 유학의 뿌리가 깊은 곳이다. 유생들의 글 읽는 소리가 넘쳐나던 마을을 스토리텔링으로 복원한다.

최재용 도 농축산식품국장은 "마을의 고유한 자연, 전통문화를 보존하고 스마트 세대에게 느림의 미학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Comment >

Most Viewed

K-POP

more

Drama/Movie

more

BRAND N TREND

more

TRIP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