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접경지역 'DMZ 평화의 길' 조성 사업 올해 마무리

이해용 / 2022-05-12 14:41:49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강화∼고성 도보 길 중 철원∼고성 간 301km 20개 노선 연결
▲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인 2019년 4월 27일 시민들이 강원도 고성군 'DMZ 평화의 길'을 걷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강원도, 접경지역 'DMZ 평화의 길' 조성 사업 올해 마무리

강화∼고성 도보 길 중 철원∼고성 간 301km 20개 노선 연결

(춘천=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강원도는 휴전선 주변 접경지역을 동서로 잇는 'DMZ 평화의 길' 조성 사업을 연내에 완료하겠다고 12일 밝혔다.

DMZ 평화의 길은 세계적으로 유일한 분단의 현장이자 약 70여 년 동안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은 생태·평화의 상징인 비무장지대(DMZ) 인근을 걸을 수 있는 강화∼고성 간 최북단 도보 길이다.

이 사업은 2019년부터 행안부와 강원, 경기, 인천의 접경지역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추진해오고 있다.

도는 철원∼고성 간 301km 20개 노선의 도보 길을 연결하고, 체류형 걷기 여행을 위한 지역별 거점센터(숙소)와 쉼터 등 편의시설 설치사업을 올해 연말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해설사와 함께 DMZ 내 특색있는 구간을 돌아보는 'DMZ 평화의길 테마 노선 프로그램'을 확대할 예정이다.

도는 2019년에는 철원·고성을, 지난해는 화천·양구·고성을 각각 개방한 데 이어 올해는 5개 군 전 지역을 개방하기로 했다.

박용식 평화지역발전본부장은 "DMZ 평화의 길은 비무장지대가 가진 역사·안보·생태자원을 즐길 수 있는 색다른 길"이라며 "주변 관광지가 연계해 체류형 관광을 활성화하도록 차질없이 연내에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