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디에이고 김하성, 컵스전 대타로 나와 볼넷·득점(종합)

신창용 / 2021-06-08 14:53:40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샌디에이고 김하성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샌디에이고 김하성, 컵스전 대타로 나와 볼넷·득점(종합)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대타로 나와 볼넷을 고르고 득점까지 성공했다.

김하성은 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벌어진 시카고 컵스와의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대타로 출전해 1타석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김하성은 팀이 4-3, 1점 차로 앞선 6회말 1사 1루에서 대타로 나와 컵스의 우완 불펜 키건 톰슨을 상대했다.

1볼-2스트라이크의 불리한 볼 카운트에 몰렸으나 유인구 2개를 잘 골라내 풀카운트 승부를 만들었다.

이후 6구째 파울에 이어 7구째 하이패스트볼을 침착하게 골라내 볼넷으로 1루 베이스를 밟았다.

앞선 타자 빅토르 카라티니에 이어 김하성까지 연속 볼넷으로 내보낸 톰슨은 폭투로 1사 2, 3루 위기를 자초했다.

샌디에이고는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토미 팸의 1루수 땅볼 때 3루 주자 카라티니가 홈으로 들어왔다.

홈 승부가 이어지는 사이 김하성은 3루에 안착했고, 매니 마차도의 좌익수 희생플라이 때 홈을 밟아 득점에 성공했다.

9번 투수 타석에서 대타로 출전한 김하성은 한 타석만 소화하고 교체됐다.

김하성의 활약 속에 6-3으로 달아난 샌디에이고는 이후 3점을 추가해 컵스를 9-4로 제압했다.

샌디에이고는 2연패에서 탈출했다. 또한 컵스전 3전 전패의 수모도 씻어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Comment >

Most Viewed

K-POP

more

Drama/Movie

more

BRAND N TREND

more

TRIP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