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수인선 협궤용 증기기관차, 인천시 등록문화재 등재 추진

김상연 / 2021-06-09 14:54:22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소래역사관 광장에 전시된 옛 수인선 협궤용 증기기관차 [인천시 남동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옛 수인선 협궤용 증기기관차, 인천시 등록문화재 등재 추진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옛 수인선의 역사를 간직한 협궤용 증기기관차가 운행 중단 43년 만에 인천시 등록문화재로 등재될 전망이다.

9일 인천시 남동구에 따르면 인천시는 최근 남동구 소래역사관 광장에 전시된 협궤용 증기기관차(혀기-7형)를 시 등록문화재로 등록 예고했다.

혀기-7형은 1927년 경기도 수원 기관차사무소에서 조립된 우리나라 최초의 협궤용 증기기관차 모델로, 1978년까지 수인선 등에서 운행했다.

소래역사관 광장에 있는 증기기관차의 경우 1952년에 제작됐으며 운전실이 있는 몸체부와 주행부, 석탄과 물을 싣는 탄수차 등으로 구성됐다.

열차 운행 중단 이후 한동안 대관령휴게소에서 전시되다가 2001년 인천시가 기증을 받아 남동구청 앞 공원에 설치했고, 2008년부터 소래역사관 광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협궤용 증기기관차는 1995년 옛 수인선 폐선 이후 대부분 폐차되고 현재 국내 6량만 남았다. 이 중 혀기-7형은 원형 보존 상태가 양호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등록문화재는 만들어진 지 50년이 넘은 문화재 중 상징성, 역사성, 가치성을 지닌 것을 대상으로 시 문화재위원회에서 등록 여부를 결정한다.

옛 수인선 협궤 객차와 자유공원 플라타너스, 송학동 옛 시장관사 등 3건도 등록문화재 예고 명단에 올랐다.

인천시는 다음 달 6일까지 예고 기간을 거쳐 8월 중 최종 등록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Comment >

Most Viewed

K-POP

more

Drama/Movie

more

BRAND N TREND

more

TRIP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