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인·명창 등용문' 전주대사습놀이 계승 '대사습청' 개관

백도인 / 2021-11-25 15:09:12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전주대사습청 [전주시 제공]

'명인·명창 등용문' 전주대사습놀이 계승 '대사습청' 개관

(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국악 명인·명창의 등용문인 전주대사습놀이를 보존·계승하는 역할을 할 '전주대사습청'이 25일 전북 전주시 한옥마을에 개관했다.

전주대사습청은 한옥마을의 소리문화관 1천315㎡ 부지에 지상 1층, 전체 건물면적 486㎡ 규모로 만들어졌으며 대청마루, 소리마당, 오정숙 전시관, 연습실, 연못 정자 등을 갖췄다.

전주대사습놀이 자료를 수집·전시하고 가르치는 기능을 한다.

전주대사습놀이의 무형문화재 등재를 위한 연구 및 조사 활동과 문화 콘텐츠 발굴도 맡는다.

대사습놀이는 조선 시대에 판소리, 백일장, 무예 대회 등을 포함한 종합 대사습으로 출발했다가 임진왜란 등으로 중단됐다.

이후 1975년 전주에서 판소리, 농악, 무용, 시조, 궁도 등 5개 부문으로 부활한 뒤 매년 단오를 전후해 열리고 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