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근대역사문화공간에 마술 카페 생겼다

조근영 / 2022-06-23 15:08:22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마술 카페 [목포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 마술 체험 장면 [목포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목포근대역사문화공간에 마술 카페 생겼다

(목포=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 목포시가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매입한 근대 건물을 '목포 마술카페'로 리모델링해 24일 문을 연다.

목포 마술카페(번화로 40-1)는 근대역사문화공간의 시작점인 옛 심상소학교강당(현 유달초교)과 공간 내 관광거점인 목포근대역사관 2관 사이에 있어 관광객 접근성이 좋다고 시는 설명했다.

마술카페는 휴식 공간이자 체험 공간으로 목포를 디자인한 캔커피와 다양한 음료, 추억의 계란빵을 판매한다.

방문객은 나만의 커피 드립백을 제조하는 특별한 체험을 할 수 있다.

사전 예약을 통해 매주 토요일에는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마술 강의와 공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시는 지난해 1930년대 지어진 목조단층 건물을 매입해 보수와 리모델링을 마쳤다.

목포근대역사문화공간은 근대건축물, 카페는 많지만, 시민과 관광객이 체험하고 즐길 공간이 부족했다.

이에 시는 공간 활용도와 관광 경쟁력을 높일 체험 공간 운영자를 공개 모집했으며 다양한 전문가의 심사를 거쳐 '마술여행을 선정했다.

마술여행은 마술을 테마로 아동, 청소년의 건강한 미래를 만들어가는 사회적기업이다.

연간 100회 이상 교육청 등 여러 기관과 청소년 프로그램, 기획 공연을 추진해 왔다.

마술여행 김영재 대표는 23일 "역사문화 공간은 지붕 없는 박물관 목포를 대표하는 곳"이라며 "청소년의 사회적 문제 완화와 청년 창업 지원에 공헌하는 특별하고 행복한 공간으로 키워가겠다"고 밝혔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