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문화 꽃피우기'…경남도, 지역 서점·출판사업 활성화

황봉규 / 2022-05-23 15:06:21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독후활동 그림 전시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역문화 꽃피우기'…경남도, 지역 서점·출판사업 활성화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와 경남문화예술진흥원은 지역문화 활성화를 위해 올해 신규사업으로 '지역서점·출판 활성화 지원 공모 사업'을 벌인다고 23일 밝혔다.

1억원 규모로 추진하는 이 사업에 지역서점 5건, 출판 5건 등 총 10건을 선정했다.

지역서점을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홍보·마케팅을 위한 독서·문화행사 등의 개최를 지원한다.

문화사랑방 역할을 할 지역서점으로 보틀북스, 청학서점, 진주문고, 오누이북앤샵, 주책방을 선정했다.

이들 서점에서는 지역민들이 지역서점에 찾아오도록 지역서점 간 연계 행사 진행, 작가 초청 북토크, 독후활동 프로그램 등 다양한 문화활동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특히 오누이북앤샵에서는 책을 소재로 한 친환경마켓 개최 등 주목할만한 행사를 기획 중이다.

경남지역 역사와 문화를 알려주거나 경남에서 살아가는 청년들의 삶을 담은 도서출판과 홍보·마케팅도 지원한다.

이를 위해 남해 봄날의 '청년, 촌 라이프를 꿈꾸다', 도서출판 낟알의 '몰근날 함 다녀가시다', 도서출판 실천의 '통영시 역사·문화 소개 동화책 제작', 쏘파트너스의 '진주의 청년 크리에이터 20인의 다큐멘터리 출판물 프로젝트', 새쁨북스의 '뱀을 부르는 도사 서풍객 발간' 등 지역문화를 담은 출판물 5건을 지원대상으로 선정했다.

한미영 경남도 문화예술과장은 "지역서점과 출판업계가 어려운 시기에 활력을 불어넣고 함께 이겨내기 위해 신규 사업을 준비했다"며 "지역서점이 지역문화 거점공간으로 성장하고, 지역 문화콘텐츠를 담은 출판물이 발간돼 도민들이 다양한 독서·출판문화를 향유할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Most Popular

K-POP

Drama&Fil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