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질 결심' 박찬욱 감독 "고전적이고 우아한 사랑 이야기"

김계연 / 2022-06-24 15:14:51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최소한의 요소로 감흥 이끌어내는 영화…새롭게 보일 수 있어"
"탕웨이, 지독한 프로페셔널…관객 평가가 세상에서 가장 중요"
▲ 박찬욱 감독 [CJ EN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헤어질 결심' [CJ EN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영화 '헤어질 결심' [CJ EN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박찬욱 감독 [CJ EN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헤어질 결심' 박찬욱 감독 "고전적이고 우아한 사랑 이야기"

"최소한의 요소로 감흥 이끌어내는 영화…새롭게 보일 수 있어"

"탕웨이, 지독한 프로페셔널…관객 평가가 세상에서 가장 중요"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고전적이고 우아한 사랑 이야기를 만들어보고 싶었습니다. 제가 말하는 순수한 영화는 동심의 세계로 돌아가는 이야기가 아닙니다. 정치적 메시지나 감독의 주장, 화려한 볼거리나 기교 없이 영화를 구성하는 최소한의 요소로 감흥을 이끌어내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죠."

24일 화상으로 만난 박찬욱 감독은 영화 '헤어질 결심'을 연출하면서 "너무 구식으로 보일 수 있겠다는 걱정도 있었다. 오히려 현대에는 이런 영화가 더 새로워 보일 수 있겠다는 기대도 했다"고 말했다.

'헤어질 결심'은 박 감독 말대로 간결한 영화다. 형사와 피의자로 만나 사랑에 빠지는 해준(박해일 분)과 서래(탕웨이)의 감정 변화를 내내 우직하게 밀고 나간다. 해준과 서래의 말투와 성격, 인간 됨됨이는 단정하고 고전적이다. 둘 사이에 사랑이 개입하지 않았다면, 해준은 모범적인 경찰공무원이고 서래 역시 자기 직업에 충실한 인물이다. 둘 다 고지식한 면도 있다.

두 캐릭터 모두 탕웨이와 박해일을 염두에 두고 창조됐다. 서래는 탕웨이를 캐스팅하려고 처음부터 중국인으로 설정했다. 박 감독은 해준 역시 "담백하고 깨끗하고 상대를 배려하는 인간 박해일을 캐릭터에 도입하자는 생각으로 시나리오를 썼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탕웨이의 출연이 결정된 뒤 좀더 알게 된 그의 캐릭터를 반영해 시나리오를 이어갔다. "탕웨이를 일대일로 만나 알아가는 과정과 각본을 완성하는 과정이 동시에 진행됐죠. 생각보다 장난기가 있는 사람이었습니다. 고집스러운 면도 있었고요. '내 작업방식은 이렇다' 하는 소신이 뚜렷해 각본에도 반영했습니다."

탕웨이의 고지식함은 결과적으로 박 감독 의도대로 영화를 고전적으로 만들었다. 그는 한국어 대사를 소리나는 대로 외우는 대신, 문법부터 공부한 끝에 상대 대사까지 완전히 이해한 뒤 연기했다고 박 감독은 전했다.

"발음이 우리와 똑같지 않을지라도 단어 하나, 조사 하나까지 모두 자기 의도와 해석이 담긴 대사였습니다. 처음엔 웃음이 나올 수도 있지만 한번 더 생각해보면 요즘 우리가 쓰는 말보다 정확하다는 생각이 들죠. 이런 식으로 말하니 매력있다, 사랑스럽다는 생각도 들게 하고요. 해준도 서래 표현대로 '현대인'치고는 품위있는 사람답게 말을 합니다. 같은 부류의 인간인 것이죠."

탕웨이는 지난달 칸영화제에서 박 감독을 두고 "제 삶을 완전하게 만들어주신 분"이라고 말했다.

박 감독은 "저를 처음 만났을 때부터 칸영화제 상영이 끝날 때까지, 인생의 한 시기에 배우로서 충족이 있었다는 뜻일 것"이라면서 탕웨이를 "지독한 프로페셔널"이라고 표현했다.

"여우주연상을 받으면 어떻게 하나 싶어서 문자로 수상소감을 보내달라고 부탁했죠. 문자를 보내오면 박해일이 나가서 받고, 못 보내면 제가 나가서 받기로 미리 계획했어요." 탕웨이는 칸영화제 당시 여우주연상 후보로 거론됐으나 일정 때문에 폐막식 이전에 귀국했다.

'헤어질 결심'은 형사를 유혹해 처벌을 피해 가는 팜므파탈이라는, 비슷한 장르영화의 클리셰를 따르는 척하다가 관객 예상을 깬다. 박 감독은 "하나의 필름 누아르가 끝나는 지점에서 2부가 새로 시작됩니다. 서래가 장르의 관습을 벗어나는 행동을 시작하는 거죠. 그렇게 차별화를 하려고 했습니다."

미장센은 관객 기대에 부응한다. 녹색과 파랑색이 뒤섞인 모호한 색채가 두 주인공의 집 내부를 중심으로 영화 내내 짙게 깔려 있다. 해준이 근무하는 경찰서 사무실 역시 한국영화의 전형을 거부한다. 박 감독은 "최소한의 관공서 느낌은 갖고 있는 공간을 찾으려고 했다"며 "한국은행 건물 내부공간을 새로 꾸몄다"고 설명했다.

장소에 가장 공들인 장면은 엔딩의 해변 시퀀스다. "초반에 등장하는 산을 상기시키는 바위와 소나무가 바다와 함께 있죠. 동해안과 서해안을 따로 찍어서 합쳤습니다. 특수효과로 더 많은 바위를 만들었습니다."

박 감독은 '헤어질 결심'이라는 낯선 느낌 제목을 두고 "독립영화 제목 같다고 걱정하는 분들도 있었다"며 "독립영화 제목이란 게 따로 있는지 잘 모르겠더라"고 했다. 관객이 제목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을 것으로 생각해 마음에 더 들었다고 그는 말했다.

"무슨 결심이건 성공하는 일이 드물잖아요. 살 뺄 결심도 잘 안 되고…. 결심은 실패와 곧장 연결되는 단어 같습니다. 헤어질 결심을 하지만 끝내 헤어지지 못하거나, 고통스럽게 헤어지는 게 연상되죠. 연상작용은 결국 관객의 능동적 참여를 뜻하니까 바람직한 제목이라고 봤어요."

'헤어질 결심'은 칸영화제에서 처음 상영된 이후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박 감독은 "영화 보는 일이 직업이 아닌, 안 봐도 되는데 시간을 내서 영화를 보는 관객들이 어떻게 평가하는지가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일이다. 그래서 개봉일(6월29일)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