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공협, 첫 총회 개최…"아티스트·공연관계자 백신 접종해야"

오보람 / 2021-06-08 15:22:53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 총회 현장 [음공협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음공협, 첫 총회 개최…"아티스트·공연관계자 백신 접종해야"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이하 음공협)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음공협은 지난 7일 용산구 노들섬 라이브하우스에서 2021년 1차 총회를 열고 세미나 및 토론을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음공협은 코로나19 대응책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 4월 발족된 단체로 페스티벌, 콘서트, 월드투어, 내한공연 등 대중음악공연 관련 업체 41개를 회원사로 뒀다.

음공협은 이번 총회를 통해 단체 설립 취지를 밝히고 그동안 코로나19 관련 정책에 대해 정부, 지자체와 협의한 과정을 설명했다. 단체를 사단법인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논의도 진행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중음악공연산업의 정상화와 미래'를 주제로 한 세미나에서는 많은 제작자가 대중에게 많이 노출된 아티스트들이나 공연 관계자들이 선제적으로 백신 접종해 산업의 안전성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올림픽 주경기장과 체조경기장 등 대형 공연장이 공사를 앞두고 있어 코로나19 극복 이후에 공연할 장소가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했다.

또 공연장으로 등록되지 않은 곳에서 열린 공연이 지자체에 의해 취소된 경우가 있었다며 '비등록 공연장'에서의 공연 개최에 대한 지자체의 일률적인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아울러 팬데믹 속에서도 성공적으로 공연을 개최한 해외 사례와 해외 투어 공연을 시작하기 위해 준비해야 할 사항 등이 소개됐다.

이번 총회에는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인 더불어민주당 유정주 의원도 참석했다.

유 의원은 "대중음악공연 방역지침이 다른 공연과 다르고 발라드, 록, 댄스, 트로트 등 장르에 따라서도 일관적이지 못해 혼선을 겪고 있다"며 "현장에서 들은 의견을 방역당국과 논의해 대중음악공연이 점차 활성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Comment >

Most Viewed

K-POP

more

Drama/Movie

more

BRAND N TREND

more

TRIP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