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비상' 방송가, 정부 검사 권고에 "큰 변화는 없을 듯"(종합)

이정현 / 2021-07-20 15:31:46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백신 우선 접종과 마스크 쓰고 촬영에는 "비현실적" 중론
▲ 자가 검사 키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 코로나 PCR 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로나 비상' 방송가, 정부 검사 권고에 "큰 변화는 없을 듯"(종합)

백신 우선 접종과 마스크 쓰고 촬영에는 "비현실적" 중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박소연 인턴기자 = 정부가 방송 출연자에게 자가 검사 키트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고, 유전자증폭(PCR) 검사도 주기적으로 받으라고 권고했지만 현장에서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미 대부분의 촬영 현장에서 출연진뿐만 아니라 제작진과 스태프까지 주기적으로 검사를 받는다는 게 방송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물론 최근 예능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면서 방송가에 비상이 걸린 상황은 맞지만, 방송가는 잔여 백신 예약을 통한 접종과 선제적 검사에 자체적으로 주력해왔다.

한 예능 프로그램 홍보사 관계자는 20일 통화에서 "주 1회 보건소에 가서 검사를 받고, 검사 결과를 인정해주는 것도 사흘 내 결과만 해당한다. 검사 결과지를 내지 않으면 촬영장에 못 들어갈 정도로 이미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지상파 관계자도 "정부에서 권고하면 강제성이 없더라도 강제성 뉘앙스가 있기에 현장에서 조금 더 긴장하고 이전보다 열심히 방역하기는 하겠지만 기존과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정부에서도 이날 "프로그램 제작의 특성이 워낙 다양해 일률적으로 규제하기는 어렵고,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세부적인 부분들에 대해서는 조율하며 적절한 표준 틀을 지도할 것"이라고 언급해 당장 급변하는 부분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방송가에서는 주기적 검사 외에 백신 우선 접종이나 마스크 착용 후 촬영 등 이야기가 흘러나오기도 한다. 다만 두 가지 방법은 현실성이 없다는 게 중론이다.

장민호와 영탁 등 예능 출연자 중 확진자가 줄줄이 나온 TV조선은 전날 방송통신위원회에 방송 출연자들에게 백신 우선 접종권을 달라는 요청을 해 온라인에서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가뜩이나 백신 물량이 부족한 상황에서 재난방송 등 공공 목적도 아닌 방송 출연자들에게 백신 접종 우선권을 주는 게 맞냐는 지적이 주를 이루는 분위기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도 "직업 특성상 위험군이어서 선제적으로 맞아야 한다는 이야기가 있을 수는 있지만 대중이 납득할 수 있는 과정이 중요하다. 그런 것 없이 일방적으로 해달라고 요청하는 것은 대중 입장에서 당연히 기분 나쁠 수 있다. 또 방송사가 돈을 벌기 위해 하는 콘텐츠라면 더욱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결국 정부는 이날 브리핑에서 "9월까지 전 국민의 70%에게 접종을 완료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어떤 개별 대상군 접종에 우선순위를 부여하기는 상당히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출연진이 마스크를 쓰고 촬영에 임하는 것 역시 방송 특성상 어려울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드라마든 예능이든 스타의 얼굴과 표정이 제대로 전달돼야 하는 장르이기 때문이다.

앞서 방송인 겸 작가 곽정은이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너희들은 무슨 특권으로 마스크를 안 쓰고 모여서 떠들어'라는 말에 대해 이 말을 하고 싶다"며 "이 팬데믹 시대에 마스크를 쓰는 것은 의무이면서 동시에 권리라고 생각한다. 조마조마하지 않은 맘으로 녹화하는 방송인은 없을 것"이라고 밝혀 공감을 얻기도 했다.

그러나 한 지상파 관계자는 "표정이 정확하게 전달돼야 하는 매체 특성상 마스크 착용 후 촬영은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또 다른 프로그램 홍보사 관계자도 "물론 마스크 착용이 보편화되기는 했지만 현실성은 없다. 스튜디오 내 가림막 높이를 높이거나 개수를 늘리는 등으로 타협점을 찾아야 한다고 본다"고 공감했다.

한편,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최근 촬영장에서도 하루에 수 건씩 감염 사례가 나오고 있어 촬영이 중단되거나 일정이 변경되는 경우도 자연스럽게 늘고 있다.

결국 거리두기 완화 때까지 일정 수준 방송에 차질을 빚는 사례를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지상파들은 오는 23일 2020 도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올림픽 중계를 내세워 재정비 차원에서 주요 프로그램들의 결방 소식을 알리기도 했다.

'뭉찬' 출연진 등 연예계 덮친 코로나…급속히 퍼지는 이유는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cVqX4ww8cao]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Comment >

Most Viewed

K-POP

more

Drama/Movie

more

BRAND N TREND

more

TRIP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