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 인종대왕 태실 보물된다…지정 예고

이승형 / 2022-06-22 15:39:01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영천 인종대왕 태실 [경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영천 인종대왕 태실 [경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영천 인종대왕 태실 보물된다…지정 예고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는 영천시 청통면 치일리에 있는 '영천 인종대왕 태실'이 오는 23일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지정 예고된다고 22일 밝혔다.

태실은 왕실에서 자손을 출산하면 그 태(胎)를 명당이나 길지에 묻고 조성한 시설을 말한다. 아이가 태어났을 때 처음으로 만든 아기 태실과 아기 태실의 주인이 왕위에 오른 후 추가로 화려한 석물을 올려 치장한 가봉 태실로 구분한다.

영천 인종대왕 태실은 태실 봉안 의례에 따라 1521년 처음 설치됐다가 인종이 즉위하면서 1546년 가봉(加封) 공사가 완료됐다.

1928년 일제강점기 때 조선총독부에 의해 태항아리 등이 서삼릉으로 이안되고 석물은 폐기돼 방치됐다가 1999년 발굴조사가 진행됐다.

이후 2007년 태실 1기, 가봉비 1기, 기타 석물로 이뤄진 현재의 모습으로 정비됐다.

영천 인종대왕 태실은 설치 과정과 내력을 알 수 있는 관련 기록이 비교적 자세하게 남아 있고 전체적인 구조 등이 조선 왕실 태실 의궤의 내용에 부합한다.

또 세부 장식이나 조각 기법 등이 우수해 역사적·학술적·예술적·기술적 가치가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영천 인종대왕 태실은 30일간의 예고 기간 중 의견을 수렴하고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최종 보물 지정이 확정될 예정이다.

도는 경기·충남도와 함께 조선왕조 태실 유적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하고 있다.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2017년 실태조사 결과 이미 사적으로 지정된 성주 세종대왕자 태실을 비롯해 상당수 태실이 지역에 분포하는 것을 확인했다"며 "조선왕조 태실을 세계유산에 올리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