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출신 野의원들 "잘못없는 해경 사과…정부·여당 야비해"

박형빈 / 2022-06-24 16:11:26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피격 공무원' 사건 책임"…해경 지휘부 집단사의 (인천=연합뉴스)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을 포함한 치안감 이상 해경 간부 9명이 24일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 수사와 관련해 책임을 지고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 사진은 이날 전국 지휘관들이 참석한 화상 회의에서 사퇴 의사 밝히는 정봉훈 해경청장. 2022.6.24 [해양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靑 출신 野의원들 "잘못없는 해경 사과…정부·여당 야비해"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24일 해경 지도부가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 수사의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하자 "아무런 잘못도 없는데 왜 사과하고 사의를 표하느냐. 분명 배후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의원 13명은 이날 오후 성명을 내고 "당시 해경과 군은 각각의 영역과 능력 범위에서 최선을 다해 성실히 수색하고 조사에 임했다. 아무리 생각해도 해경과 군 당국이 사과하고 사의를 표명할 이유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는 피해자의 실종 신고가 접수된 이후부터 수색과 첩보 수집, 종합적인 정보 분석, 북한의 만행 규탄, 우리 해역에서의 시신 수색 작업까지 매 순간 최선을 다했다"며 "대통령 지시에 따라 정부가 알게 된 사실들을 투명하게 국민들께 설명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데 지금 국민의힘은 정보를 제대로 공개하지도 않은 채 오로지 왜곡과 선동으로 문재인 정부의 잘못을 부각하는 데 혈안이 돼 있다"며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이 비극을 정치적으로 활용하고 써먹으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군의 SI 정보와 해경의 수사 결과는 자기들 손에 있으면서 남 탓만 하고 있다"며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왜곡하고, 안보자산 공개의 어려움을 이용해서 전임 정부 공격의 소재로 활용하는데 급급한 정부 여당의 행태는 치졸하다 못해 야비한 짓"이라고 꼬집었다.

이날 성명에는 고민정, 김승원, 김의겸, 김한규, 민형배, 박상혁, 신정훈, 윤건영, 윤영덕, 윤영찬, 이장섭, 정태호, 진성준 의원(가나다순) 등 문재인 정부 시절 청와대 출신 의원 15명이 참여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