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드림 "정규 1집 '맛', 혓바닥 자극할 준비된 앨범이죠"

오보람 / 2021-05-10 16:18:07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마크 재합류 '7인 체제'…"6년 동안 다져온 것 보여드릴게요"
▲ NCT 드림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NCT 드림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NCT 드림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NCT 드림 "정규 1집 '맛', 혓바닥 자극할 준비된 앨범이죠"

마크 재합류 '7인 체제'…"6년 동안 다져온 것 보여드릴게요"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오보람 기자 = "미성년자 때보다 좀 더 여유로워진 것도 있는 것 같아요. 많이 경험하다 보니까 노하우도 생기는 것 같고요."(지성)

아이 티가 채 가시지 않은 10대 시절 데뷔한 보이그룹 NCT 드림이 어느덧 모든 멤버가 성인이 돼 첫 정규앨범 '맛(Hot Sauce)'을 발표한다.

NCT 드림은 발매일인 10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성인이 된 우리 일곱 명이 모여서 여러분께 들려드리고 싶은 메시지를 꼭꼭 담았다"(제노)고 신보를 소개했다.

해찬은 "이전에는 성장이나 영(young)한 분위기를 보여주는 게 우선이라고 생각했는데 이번에는 6년 동안 다져온 부분을 잘 보여주는 게 먼저라 생각했다"고 힘줘 말했다.

멤버들의 말뿐만 아니라 앨범 이름에서도 엿볼 수 있듯 NCT 드림은 이번 앨범을 통해 그동안 활동하며 경험한 다양한 '맛'을 음악으로 풀어냈다.

주문을 외우는 듯한 독특한 사운드가 중독적인 힙합 장르의 타이틀곡 '맛'을 비롯해 '고래', '우리의 계절', '로켓', '지금처럼만', '주인공' 등 다채로운 장르의 10곡을 수록했다.

"후추 좋아하세요? 저는 후추를 굉장히 좋아하는데, 이번 앨범은 후추랑 소금, 설탕을 다 넣은 느낌이에요. MSG도 들어갔고요. 혓바닥을 자극할 준비가 돼 있죠"(마크)

재민은 앨범을 "무지개 맛"이라고 표현하면서 "일곱 가지의 맛이 모여서 최고의 음식으로 만들어진 게 바로 '핫소스'"라고 앨범의 영어 제목에 관해 설명했다.

이번 앨범은 NCT 드림이 7인 체제로 처음 발표하는 음반이기도 하다. NCT 드림은 당초 10대들로만 구성돼 만 20세가 된 멤버는 졸업을 하는 체제로 운영됐지만, 전작 '리로드'(Reload) 이후 이를 폐지한 덕분에 마크가 팀에 재합류할 수 있었다.

"마크 형이 드림을 나갔을 때도 잠시 다른 활동을 하러 간 느낌이었어요. 이렇게 각양각색의 7명이 모여 드림로 활동하게 드림이라는 느낌이 더 강해진 앨범이 된 것 같아요."(런쥔)

마크는 "나도 6명과 함께할 수 있다는 것이 매우 큰 의미로 느껴졌고 그만큼 더 열심히, 잘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소회를 밝혔다.

어렸을 때부터 합을 맞춰온 팀답게 수록곡 '책갈피'(Rainbow) 작사도 착착 진행됐다.

마크, 제노, 재민, 지성 등이 랩 메이킹을 맡아 함께 새로운 페이지를 만들어가자는 메시지를 녹였다.

제노는 "4명이 전혀 상의하지 않고 가사를 썼는데 완성된 걸 붙여보니 너무 잘 맞아서 신기했다"고 회상했다. 지성도 "우리를 생각하고 가사를 쓰면 되니까 아이디어들이 술술 나왔다"며 웃었다.

NCT 드림을 바라보는 팬들의 관심은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피지컬 앨범 선주문량은 전작보다 약 243% 많은 170만여장을 기록했다.

그러나 마크는 "성적을 떠나서 우리가 첫 번째 정규 앨범 활동을 7명이 함께 할 수 있다는 게 굉장한 의미"라고 말했다.

"하루하루를 아끼면서 같이 있는 시간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게 목표에요. 지금까지는 그걸 잘하고 있는 거 같아요. 앞으로도 그렇게 유지하면서 팬분들과 많이 소통하는 게 최우선이죠."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Comment >

Most Viewed

K-POP

more

Drama/Movie

more

BRAND N TREND

more

TRIP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