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종정 "화두타파에 정성을"…15일부터 집중수행 '하안거'

양정우 / 2022-05-12 16:35:17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조계종 종정 성파스님 [조계종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조계종 종정 "화두타파에 정성을"…15일부터 집중수행 '하안거'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조계종 종정 성파스님은 15일부터 여름철 집중 수행인 하안거(夏安居)에 들어가는 전국 수행승들에게 "세상의 모든 시비와 증애(憎愛)를 내려놓고 오직 화두타파를 위해 정성을 다할 때 본래 갖고 있는 지혜·덕상이 홀연히 드러날 것"이라고 12일 당부했다.

성파스님은 이날 하안거 결제법어를 통해 "천 길 벼랑에서 나뭇가지를 잡고 있다면 이는 기특한 이가 아니니, 벼랑에서 손을 놓아야 비로소 장부라 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방의 수행자들이 산문 출입을 삼가며 하안거를 결제함은 고불(古佛)께서 권장하신 법도"라며 "대중이 모여 결계하고 화합해서 정진하는 일은 불종(佛種)이 끊어지지 않게 하는 일이며, 청정승가가 길이 유지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올 하안거에는 조계종 전국 100여개 선원에서 약 2천명의 수행승이 참여한다.

안거는 스님들이 한곳에 모여 외출을 삼가고 석 달간 참선 수행에 전념하는 것을 말한다. 여름 하안거와 겨울 동안거가 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