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관, 백신패스관 도입 한 달 만에 다시 취식 금지

한미희 / 2021-11-30 16:44:17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영화관 백신패스관 운영 [연합뉴스 자료사진]

영화관, 백신패스관 도입 한 달 만에 다시 취식 금지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단계적 일상 회복 시행으로 일부 허용됐던 영화관 내 음식물 섭취가 코로나19 상황 악화에 따라 다시 금지된다. 백신패스관 도입 이후 한 달 만이다.

30일 멀티플렉스 극장들에 따르면 정부가 전날 발표한 특별방역대책에 따라 다음 달 1일부터 백신패스관에서의 취식 행위가 금지된다. 다만 띄어 앉기 해제와 상영 시간 연장은 등은 그대로 유지된다.

정부의 이런 조치는 최근 지방의 한 멀티플렉스 극장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한 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극장들은 단계적 일상 회복 조치가 시작된 이달 1일부터 접종 완료자나 음성 확인자만 입장할 수 있는 백신패스관을 도입해 운영해 왔다. 백신패스관에서는 띄어 앉기를 하지 않고 음식물도 섭취할 수 있게 했다.

앞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밀집된 공간에서 음식을 섭취할 경우 비말을 통한 감염 우려가 높아지자 상영관 내 취식이 전면 금지된 바 있다.

관객 감소로 큰 타격을 받은 극장들은 영화관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한 사례가 없다는 점을 들어 취식 금지나 띄어 앉기 등 방역 조치를 완화해 달라고 요구해 왔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