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사망] 호남 정치권 "죽음 면죄부 안돼, 진실 밝혀야…국가장 반대"(종합)

장덕종 / 2021-11-23 16:49:26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유가족·5공 세력은 5·18 진상규명 나서야"
▲ 전두환, 5·18 사과 없이 사망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추모관에 전시된 전씨 관련 기록의 모습. 2021.11.23 hs@yna.co.kr

[전두환 사망] 호남 정치권 "죽음 면죄부 안돼, 진실 밝혀야…국가장 반대"(종합)

"유가족·5공 세력은 5·18 진상규명 나서야"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광주와 전남, 전북 정치권은 23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망 소식에 죽음이 면죄부가 될 수 없다며 5·18민주화운동 진상 규명이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호남 지역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일동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두환의 죽음으로 끝난 것이 아니다"며 "진실을 밝히고 단죄하는 것이 5월 정신의 완성이다"고 밝혔다.

이들은 "내란 학살의 주범, 전두환의 죽음으로 80년 5월, 헬기사격의 진실을 밝힐 기회도 소멸됐다. 그러나 역사의 책임은 반드시 물어야 한다"며 "법원에서는 '공소 기각'으로 끝내는 것이 아니라, 엄정한 진실 찾기를 통해 대한민국 역사에 정의의 판결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성명을 내고 "역사의 죄인 전두환에게는 죽음이 면죄부가 될 수 없다"며 "오월 영령들과 민주 시민에게 끝내 사과 한마디 없이 5·18 진실에 대해 굳게 입을 닫은 채 생을 마감했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반성과 사과 없는 죽음에 광주 시민은 울분과 분노가 앞선다"며 "전두환이 역사와 국민에게 지은 무거운 죄는 죽어서도 벗어날 수 없고 역사에 그 죄상을 영원히 기록해 후손만대에 교훈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도 성명에서 "전두환은 5·18 유혈 진압의 주범으로서 발포 명령권자 등 진실 규명에 대한 절절한 외침을 끝내 외면했다"며 "결코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행위에 대한 진정성 있는 반성과 사과 또한 거부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자신의 과오를 인정하기는커녕 오히려 5·18의 가치를 폄훼하고 왜곡해온 그에게 어떤 애도도 적절치 않다"며 "전두환은 갔어도 5·18의 아픔과 상처는 여전하다. 이를 온전히 치유하기 위해서는 그날의 진실이 반드시 밝혀져야 하고, 이는 시대적 소명"이라고 강조했다.

광주 5개 구청장도 성명을 내고 "전두환에 의해 짓밟혔던 1980년 5월 광주의 상처는 아직도 아물지 않았다"며 "오월 광주 학살과 대한민국 민주주의 파괴의 수뇌인 전두환이 사망한 작금에, 유가족과 5공 학살 세력들은 지금이라도 역사 앞에 부끄러움이 없도록 진실을 밝혀달라"고 밝혔다.

국가장 등 국가적인 예우에는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호남 국회의원들은 "군대를 동원해 국민들을 잔인하게 학살하고도 평생을 호의호식하며 천수를 누린 살인마 전두환의 마지막 길이 전직 대통령이었다는 이유만으로 국가장의 예우를 받는 일은 절대 있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이들은 "내란 학살의 주범, 전두환이 죽기 전에 국가장 법을 신속히 개정하지 못한 것에 깊은 안타까움을 느낀다"며 "전씨의 국가장은 가능이냐, 불가능이냐의 문제가 아니다. 국민을 총칼로 유린한 살인자에 대한 심판이자 절대 악의 처벌을 통한 역사적 단죄의 문제"라고 규정했다.

정의당 광주시당과 전남도당도 논평을 내고 "전두환에 대해 학살자, 반역자, 독재자라는 평가 외에 모든 역사적 평가를 거부한다"며 "다시 한번 국가장의 논의가 나온다면, 그 세력이 어떠한 세력이든 간에 시민들의 심판을 면치 못하리라는 것을 경고한다"고 했다.

전남도의회도 "탱크와 헬기를 동원해 광주와 전남도민에게 잔인하게 총칼을 휘둘렀던 전두환 씨는 아무런 반성과 참회도 하지 않고 사망했다"며 국가장 예우를 반대했다.

[https://youtu.be/PohcaSM4l5Y]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