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피해 손실보상 못 받는 문화·체육 업종 1천800억 지원

이은정 / 2021-11-23 16:50:28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관광·스포츠 분야 정책융자 4천870억원 상환도 유예
▲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코로나 피해 손실보상 못 받는 문화·체육 업종 1천800억 지원

관광·스포츠 분야 정책융자 4천870억원 상환도 유예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는 여행업·공연기획업·실외체육시설업 등 코로나19 피해 손실보상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 소관 업종에 대한 금융·방역·일자리 등을 지원하는 대책을 마련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대책은 피해 업종에 대한 1천800억 원 규모 재정 지원, 4천870억원 규모의 관광·스포츠 분야 정책융자 상환 유예 등을 골자로 한다. 문체부는 내년도 예산안 국회 심의 과정에서 국회와 최종 협의를 거쳐 이런 내용의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우선 손실보상 대상이 아닌 업종에 대해 금융 부담 경감, 융자 확대 등 금융을 지원한다.

코로나19로 피해가 심각한 관광 사업체의 금융 부담을 낮추고자 179억 원 규모로 관광기금 융자금에 대한 이자를 감면한다. 내년 기준 대출잔액 규모 3조6천억원 전체에 대해 금리를 최대 1%포인트까지 인하해 약 6천 개 사업체가 평균 월 20만 원의 이자 부담 경감 혜택을 받을 것이란 게 문체부 설명이다.

또한 자금난을 겪는 스포츠 사업체를 대상으로 502억 원 규모의 융자를 확대한다. 스포츠 융자는 손실보상에서 제외된 비수도권 실내체육시설과 전국의 실외체육시설에 우선 배정될 예정이다.

아울러 문체부는 관광·체육 기금 융자금 상환을 1년간 유예해 관련 업계 부담도 대폭 완화한다.

관광기금 융자원금 상환 유예를 위해 4천607억원의 재정을 보강해 약 3천 개 관광 사업체 부담을 덜 예정이다. 체육기금 융자 263억 원에 대해서도 동일하게 상환을 1년간 유예해 800여 개 체육 사업체가 혜택을 볼 전망이다.

아울러 문체부는 민간 실내외 체육시설과 유원 시설 5만8천여 곳에 195억 원 규모 방역물품을 지원하며 공연업계의 무대·음향·실연 등 인력 4천 명에 대한 6개월 인건비 456억 원도 지원한다.

이 밖에도 문체부는 424억 원의 재정을 투입해 저소득층 대상 문화누리카드와 스포츠강좌 이용권 지원 대상을 218만 명에서 272만 명으로 확대한다.

또한 코로나19 이후 일상 회복에 대비해 국제회의업계의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등 확장 가상세계(메타버스)와 같은 디지털 신기술 적용과 보급을 지원하고 인력을 양성하는 데 40억 원을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보상의 사각지대에 놓일 수밖에 없었던 업계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업계가 빠르게 회복할 수 있도록 분야별 대책을 신속하게 집행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