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변 없었던 사조산업 임시주총…주진우 회장, 경영권 방어(종합)

이태수 / 2021-09-14 17:06:46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소액주주, 주 회장 해임·감사위원 선임 실패
▲ 주진우 사조그룹 회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변 없었던 사조산업 임시주총…주진우 회장, 경영권 방어(종합)

소액주주, 주 회장 해임·감사위원 선임 실패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소액주주들과 경영권 분쟁을 빚던 주진우 사조그룹 회장이 예상대로 경영권 방어에 성공했다.

사조산업은 14일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주 회장의 등기이사직 해임안이 부결됐다고 밝혔다.

주 회장의 사조산업 지분은 14.24%로, 특수관계인 지분을 합치면 주 회장 측 지분은 56.56%에 달한다.

소액주주들은 사조산업이 지난해 회사 소유의 골프클럽과 주 회장의 아들인 주지홍 상무가 1대 주주인 골프클럽의 합병을 추진한 점 등을 문제 삼아왔다.

이 합병이 주 상무의 골프클럽이 본 손실을 보전해주기 위한 것이라는 주장이다.

소액주주들은 이 외에도 사조산업 소유 골프장 손실과 해외 사업 부실 등을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임시주총에서는 이사회가 안건으로 상정한 '감사위원회 구성 등 정관 일부 변경의 건'이 통과됐다.

변경된 정관에는 '감사위원은 전원 사외이사로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따라서 송종국 소액주주연대 대표를 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기타비상무이사에 선임하려는 안건은 자동으로 폐기됐다.

또 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사외이사 선임을 놓고 표 대결를 한 결과소액주주측 송 대표가 아닌 이사회가 추천한 안영식 대성삼경회계법인 공인회계사로 결정됐다.

이날 임시주총은 당초 오전 9시로 예정됐지만, 소액주주 측이 사측 위임장 일부에서 서류가 미비하다는 점을 문제 삼아 재확인 절차를 거치면서 약 3시간 지연됐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