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 인제] 강추위 속 노릇노릇 익어가는 용대리 황태

이재현 / 2022-01-13 17:11:40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식탁 오르기까지 33번의 손길…황태 맛은 하늘이 결정
▲ 황금 황태로 익어간다 [촬영 이재현]

▲ 골바람 견디며 익어가는 황태 [촬영 이재현]

▲ 골바람 견디며 익어가는 황태 [촬영 이재현]

[픽! 인제] 강추위 속 노릇노릇 익어가는 용대리 황태

식탁 오르기까지 33번의 손길…황태 맛은 하늘이 결정

(인제=연합뉴스) 강추위가 몰아친 13일 강원도 인제군 북면 용대리 황태덕장에 내걸린 명태가 차디찬 골바람을 견디며 '황금빛 명작'이 되기 위한 몸부림을 치고 있다.

이날 인제 용대리의 아침 기온은 영하 11∼12까지 뚝 떨어졌고, 낮에도 살을 에는 듯한 칼바람에 덕장에 걸린 명태들은 온종일 몸을 부르르 떨었다.

풍력발전 시설이 자리한 용대리 용바위와 매바위 사이 협곡 골바람은 예로부터 악명이 높다.

지난해 12월 초 한파 속에 덕장에 내걸린 용대리 황태는 겨우내 차디찬 골바람을 견디고 또 견뎌야 한다.

전국 황태 생산량의 70∼80%를 차지하는 용대리 황태덕장의 황태 건조법은 함경남도 원산의 '노랑태' 생산에서 비롯됐다.

추위뿐만 아니라 눈과 바람까지 삼박자가 맞아떨어져야 노르스름한 황금빛 황태로 재탄생할 수 있다.

바람과 날씨, 자연의 조화에 순응하지 않고서는 금빛 변신은 불가능하다.

용대리 황태는 눈이 많고 골바람이 찬 지형적인 여건으로 다른 곳에서 느낄 수 없는 독특한 맛을 지닌다.

식탁에 오르기까지 33번의 손길이 가야 하고 맛의 80% 이상을 하늘이 결정한다는 황태. '황태 맛은 하늘에서 내린다'는 말은 이에서 비롯됐다.

주민들은 "날씨가 너무 추워서도, 따뜻한 겨울이어서도 안 되고 춥고 따뜻한 날씨가 겨우내 반복돼야 최상품의 황태가 만들어진다"고 말했다. (글·사진 = 이재현 기자)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Most Popular

K-POP

Drama&Fil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