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조계사서 대규모 승려대회 강행…방역지침 위반 논란

양정우 / 2022-01-20 17:19:36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정부 종교편향 심각" 5천명 참가 예상…종교행사 최대 299명 가능
조계종 내부 '종교편향' 공감대 속 행사 개최에는 우려·비판도
▲ 전국승려대회 규탄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인근에서 촛불시민연대 등 시민단체 주최 '전국승려대회 규탄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조계종은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의 문화재관람료 징수 비하 발언, 정부의 천주교 캐럴 캠페인 지원 등을 종교편향, 불교왜곡 행위로 규정하고 21일 서울 조계사에서 전국승려대회를 열 계획이다. 2022.1.20 scape@yna.co.kr

▲ 전국승려대회 규탄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인근에서 촛불시민연대 등 시민단체 주최 '전국승려대회 규탄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조계종은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의 문화재관람료 징수 비하 발언, 정부의 천주교 캐럴 캠페인 지원 등을 종교편향, 불교왜곡 행위로 규정하고 21일 서울 조계사에서 전국승려대회를 열 계획이다. 2022.1.20 scape@yna.co.kr

내일 조계사서 대규모 승려대회 강행…방역지침 위반 논란

"정부 종교편향 심각" 5천명 참가 예상…종교행사 최대 299명 가능

조계종 내부 '종교편향' 공감대 속 행사 개최에는 우려·비판도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조계종이 종단 안팎의 반대를 무릅쓰고 정부에 종교편향 근절을 촉구하는 대규모 승려대회를 21일 강행하기로 했다.

조계종은 20일 "현 정부 들어 심화한 공공영역에서의 종교편향 행위들은 스님과 불자들이 더는 묵과할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한 상태에 이르렀다"며 "종교편향 근절을 위한 파사현정(破邪顯正)의 자세로 전국 스님과 불자 대중의 동의와 추인 속에 전국승려대회를 봉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21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리는 승려대회 공식 명칭은 '종교편향 불교왜곡 근절과 한국불교 자주권 수호를 위한 전국승려대회'다.

전국 사찰에서 약 5천명의 승려가 행사에 참여할 것으로 조계종은 예상했다.

승려대회는 전국 사찰에서 동시 타종과 함께 시작한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봉행사로 행사 취지를 알리고, 종단 원로회의 의장 세민스님은 종정 진제스님의 교시를 대독할 예정이다.

대회에서는 조계종이 현 정부의 종교편향·불교왜곡이라고 주장하는 사례를 담은 영상이 상영되고, 참가자들은 국민에게 드리는 글, 결의문 등을 낭독한다.

승려대회 이후 참가자들의 행진 등은 현재까지 계획된 바 없다고 조계종 관계자는 전했다.

코로나19 사태 속에 치러지는 이번 승려대회를 두고는 조계종 안팎에서 여러 비판이 제기돼 왔다.

현행 방역지침상 종교행사의 경우 코로나 백신 접종완료자로만 참가자를 구성하더라도 최대 299명을 넘을 수가 없다.

조계종이 일찌감치 승려대회 참가 규모를 수천 명대로 잡고서 참여를 독려해왔다는 점에서 사실상 정부 방역지침을 무시한 채 행사를 강행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종단 내부적으로는 정부의 특정종교 편향에 대한 총무원 주장에 공감하는 분위기가 있는 건 사실이지만 코로나19 사태 속에 대통령 선거까지 앞둔 상황에서 정치적 행위로 비칠 수 있는 승려대회를 개최하는 것을 두고는 우려 목소리가 크다.

이에 대해 조계종은 "승려대회는 정규 종교활동"이라며 "참여스님 및 필수 진행인력은 모두 백신 접종완료자로 구성되며, 발열 체크, 마스크 상시 착용,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종교시설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