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EFA, UCL 출전 4팀간 '프리시즌 토너먼트' 검토 중"

이의진 / 2022-05-12 17:39:28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유럽축구연맹(UEFA) 로고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UEFA, UCL 출전 4팀간 '프리시즌 토너먼트' 검토 중"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유럽축구연맹(UEFA)이 챔피언스리그(UCL)에 출전하는 4개 팀을 다음 시즌 시작 전 '미니 토너먼트'에 참여케 하는 안을 검토 중이라고 AP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는 UEFA가 최근 UCL 결승과 준결승을 모두 한 도시에서 단판제로 치르는 '파이널 포' 방식 도입을 포기한 가운데 제시됐다.

본래 UCL은 공정성을 위해 결승전을 미리 결정한 중립 지역에서 치른다.

이외 토너먼트 경기는 양 팀의 연고지를 오가는 홈 앤드 어웨이 방식이 원칙이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여파로 대회 진행에 어려움을 겪자 UEFA는 2020년 6월 기존과 달리 한 도시에서 8강부터 준결승, 결승을 모두 단판으로 치르는 운영 방식을 제안했다.

이에 따라 같은 해 8월 UCL 출전 팀들은 8강, 준결승, 결승을 모두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치렀다. 이후 UEFA는 이 '파이널 포' 방식을 정식 도입하는 안을 검토했다.

그러나 이는 당시 방역 조치로 인해 관중도 없었고, 인구 이동도 제한됐던 터라 무리 없이 진행된 것이라고 AP는 지적했다.

대회에 출전한 각 팀 팬들이 한 장소에 몰려들 경우 일시적으로 해당 도시 내 주민 불편이 커지는 등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이런 문제 없이 단기간에 경기를 진행할 수 있는 장소를 골라야 하는 만큼, 유럽 내 선택지가 많지 않은 상황이었다고 AP는 전했다.

이런 가운데 UCL에 출전했던 4개 팀을 뽑아 다음 시즌이 시작하기 전 따로 토너먼트를 진행케 하면, 굳이 유럽 내에서만 개최지를 골라야 할 제약이 사라진다.

미국의 주요 도시들을 포함해 유럽 밖 도시도 후보지가 될 수 있는 것이다.

이 대회가 성황리에 열리려면 유럽의 주요 팀들이 역외 소규모 대회에도 주력 선수를 보내게 할 만큼 상금을 비롯한 금전적 유인을 높여야 한다고 AP는 지적했다.

아직 이 4개 팀을 선정하는 구체적 방식은 알려지지 않았다.

실제 대회가 신설되면 UCL에 출전한 유럽 구단들이 더는 UEFA 슈퍼컵에 참여하지 않을 것으로 AP는 내다봤다.

슈퍼컵은 UEFA가 주관하는 클럽 대항전으로 UCL 우승팀과 유로파리그 우승팀의 단판제 컵 대회다.

이렇게 되면 UCL 우승팀 대신 신설된 유럽대항전 3부리그 격인 콘퍼런스리그 우승팀과 유로파리그 우승팀이 맞붙는 식으로 변경될 수 있다고 AP는 전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