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운 국립국악원장 "전통적인 요소에 충실한 작품을 만들 것"

성도현 / 2021-09-14 17:36:24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국악박물관 '미공개 소장품전' 기자간담회…"퓨전 국악도 필요"
▲ 국립국악원 미공개 소장품전 기자간담회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국립국악박물관에서 열린 '국립국악원 미공개 소장품전'기자간담회에서 김영운 국립국악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9.14 mjkang@yna.co.kr

▲ 근현대 국악사 조망 '국립국악원 미공개 소장품전'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국립국악박물관에서 '국립국악원 미공개 소장품전' 기자간담회 참석자들이 전시를 둘러보고 있다. 2021.9.14 mjkang@yna.co.kr

▲ 국립국악원 미공개 소장품전 개막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국립국악박물관에서 '국립국악원 미공개 소장품전'기자간담회 참석자들이 전시를 둘러보고 있다. 2021.9.14 mjkang@yna.co.kr

김영운 국립국악원장 "전통적인 요소에 충실한 작품을 만들 것"

국악박물관 '미공개 소장품전' 기자간담회…"퓨전 국악도 필요"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국립국악원의 예술은 민족 문화이자 전통문화로 가치가 높아요. 그런데도 우리 사회에서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고 있죠.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한국의 전통음악을 알릴 겁니다."

김영운(67) 국립국악원장은 14일 서울 서초구 국립국악원 내 국악박물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향후 포부를 밝혔다. 지난 6월 국악방송 사장에서 국립국악원장으로 자리를 옮긴 그는 이번 주 취임 100일을 맞는다.

국악 이론 전문가인 김 원장은 한양대 국악과 교수, 한국국악학회 이사장,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 등을 지냈으며 국립국악원장 취임 직전까지 국악방송 사장으로 일했다.

김 원장은 "국립국악원은 전통 음악을 올곧게 전승하는 게 주된 임무라 우선으로 전통에 충실해야 한다"며 "그다음으로 대중이 전통음악을 친숙하게 느낄 수 있도록 재창조하는 등 변화를 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통에 입각한, 전통을 강조하는 일을 열심히 할 것"이라며 "재미를 놓칠 수도 있고 대중에게 다가가기 쉽지 않을 수 있지만, 전통적인 요소에 충실한 작품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범 내려온다'로 국악 신드롬을 일으킨 이날치 밴드, 국악 크로스오버를 소재로 인기를 끄는 음악 예능 프로그램 '조선판스타' 등 최근 국악 열풍과 관련해서도 긍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김 원장은 "퓨전 국악이란 작품을 보면 선율과 리듬이 외국 대중음악에 가까운 게 많아 엄밀히 말하면 국악적이라고 하긴 어렵다"면서도 "대중을 (전통음악으로) 가까이 끌어오는 마중물 역할을 할 거로 믿고 그런 음악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장기적으로는 본래 전통음악의 멋과 흥, 신명의 세계를 감상할 시기를 마련해야 한다"며 "그런 시기를 위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아이들을 대상으로 음악 시간에 국악의 비중을 늘리고, 서양음악에 익숙한 교사들을 재교육하며, 기존 전통음악을 소재로 변주곡을 만들거나 관현악으로 편곡하는 등 방법을 제시했다.

김 원장은 또 "음악 환경이 바뀌고 있다. 선율과 리듬 중심의 전통음악에서 서구의 오케스트라를 닮아가는 국악관현악에서 중저음을 메워줄 악기 개량 부분은 국악계 뜻을 모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국악방송 사장 임기 중 국악원장에 공모했다는 지적에 관해서는 "직원들이 열악한 상황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걸 가까이에서 느낀 상황이었기 때문에 매우 송구하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간담회는 국립국악원 개원 70주년 특별전시 '국립국악원 미공개 소장품전: 21인의 기증 컬렉션' 개막을 기념해 마련됐다. 이 전시는 내년 2월 27일까지 국악박물관 3층 기획전시실에서 무료로 열린다.

국립국악원은 1995년 국악박물관 개관 이후 한 번도 소개하지 않은 기증자 21명의 유물 113점을 선보인다. 오는 15일부터 실감형 영상 콘텐츠도 선보이며, 다음 달 9일부터는 매주 토요일 전시 관련 기증자 5명의 연계 특강도 진행한다.

전시에선 1964년 3월 국립국악원 최초 해외 공연(일본) 당시 팸플릿과 신문 기사, 공연 티켓, 일정표, 공연단이 일본 라디오 방송에 출연한 인터뷰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또 민간단체인 삼천리가무악단이 그해 4월 미국 뉴욕 카네기홀과 링컨센터 필하모닉홀에서 처음 공연한 자료들도 볼 수 있다.

이 밖에도 1973년 작곡가 윤이상이 독일 본 공연에서 사회와 해설을 맡아 관객들에게 한국 음악을 소개한 것과 관련한 해설 육성 등도 전시된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