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버터' 멜로디 이중사용 논란에 빅히트 "저작권 문제 없어"

오보람 / 2021-07-22 17:45:56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네덜란드 뮤지션 곡과 멜로디 흡사 의혹…"2019년 '버터' 작곡가에게서 멜로디 구매"
▲ 그룹 방탄소년단(BTS) [연합뉴스 자료사진]

BTS '버터' 멜로디 이중사용 논란에 빅히트 "저작권 문제 없어"

네덜란드 뮤지션 곡과 멜로디 흡사 의혹…"2019년 '버터' 작곡가에게서 멜로디 구매"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곡 '버터' 멜로디 일부가 과거 나온 해외 곡에서도 쓰였다는 '이중 사용' 논란에 휩싸이자 소속사 빅히트뮤직이 "저작권 문제는 전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반박했다.

최근 온라인상에는 '버터' 후렴구가 네덜란드 출신 뮤지션인 루카 드보네어가 지난해 발표한 '유 갓 미 다운'(You Got Me Down) 일부와 유사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드보네어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두 곡을 비교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이 영상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그는 댓글을 통해 '버터' 작곡진 중 한 명인 세바스티앙 가르시아로부터 이 부분의 톱라인(멜로디)을 2019년에 구매했다며 "BTS의 저작물은 1:1 카피"라고 말했다.

'버터' 작곡가가 자신에게 멜로디를 이미 판매해놓고, 방탄소년단의 곡에 해당 멜로디를 재차 사용했다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빅히트뮤직의 책임자를 아는 사람이 있느냐", "BTS와 협상한다"고 적었다.

그러나 빅히트뮤직은 22일 "('버터'는) 모든 저작자로부터 곡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하는 절차를 거쳐 최종 작업 및 발매가 된 곡"이라며 "현재도 권리 측면에 있어 문제가 되는 부분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저작권과 관련해 문제가 있다는 주장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면서도 "그렇다고 하더라도 해당 음원의 권리는 변함없이 '버터'에 속한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버터'는 방탄소년단이 지난 5월 발표한 두 번째 영어 곡으로 가르시아를 비롯한 해외 프로듀서와 리더 RM이 작업에 참여했다.

발매 직후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 정상을 차지한 뒤 7주 연속 1위 자리를 지키며 크게 흥행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Comment >

Most Viewed

K-POP

more

Drama/Movie

more

BRAND N TREND

more

TRIP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