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송' 박소담 "첫 단독주연 부담보다 감사함이 커…잘 회복 중"

한미희 / 2022-01-11 17:48:56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갑상샘암 수술후 회복중 서면인터뷰…"오래 건강하고 재밌게 사는 게 목표"
▲ 영화 '특송' [NEW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영화 '특송' [NEW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지난해 부산영화제에 참석한 배우 박소담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송' 박소담 "첫 단독주연 부담보다 감사함이 커…잘 회복 중"

갑상샘암 수술후 회복중 서면인터뷰…"오래 건강하고 재밌게 사는 게 목표"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기생충'으로 전 세계에서 인지도를 높인 배우 박소담이 액션 영화 '특송'의 단독 주연으로 돌아왔다.

지난해 말 갑상샘암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박소담은 영화 개봉을 하루 앞둔 11일 서면 인터뷰에서 "많은 분이 응원해 주신 덕분에 잘 회복 중"이라며 감사 인사를 먼저 전했다.

그는 "정말 하고 싶은 일, 좋아하는 일을 하려면 건강해야 한다는 생각을 항상 해왔기에 많이 놀라기도 하고 두렵기도 했다"면서도 "앞으로 더 건강하게, 오래 일할 수 있게 자신을 돌볼 수 있는 시간을 주신 것 같다. 잘 회복하고 더 관리해서 이전보다 훨씬 더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드리겠다"고 말했다.

데뷔 10년 차에 첫 단독 주연을 맡게 된 그는 "내 얼굴이 아주 크게 포스터에 나오고 극장에 걸리는 게 처음이라 신기하기도 하고, 감사하고 설렌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기생충' 홍보 당시 (탈색한) 제 머리색을 보고 많이 궁금해하셨는데 이제야 그 이야기들을 할 수 있게 됐다"며 "극장에서 개봉해 관객분들과 만날 수 있게 돼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저의 얼굴로 첫 장면이 시작되고 저의 얼굴로 끝나게 되는 작품은 처음인지라 부담감도 물론 있었지만, 감사함이 더 컸어요. 저를 믿고 맡겨주신 만큼 정말 잘하고 싶었습니다. 함께 한 김의성, 송새벽 선배님이 잘할 거라고 항상 응원해 주셔서 힘을 낼 수 있었죠."

또 촬영 시기가 겹쳤던 tvN 예능 '삼시세끼'의 염정아, 윤세아에게도 "액션을 하다 생긴 작은 상처를 보듬으며 걱정해 주시고 챙겨주셔서 정말 감사했다"고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박소담은 '특송'에서 돈만 주면 무엇이든 배달해주는 특송 전문 드라이버 은하 역을 맡아 고난도의 자동차 추격전과 맨몸 액션을 선보인다.

그는 "어린 시절부터 달리고, 몸 쓰는 것을 굉장히 좋아했다"며 "좀 더 다양한 액션을 해보고 싶었는데 카체이싱과 맨몸 액션 두 가지에 모두 도전할 수 있어서 더 욕심이 났다"고 했다.

영화 속에서 은하는 긴장한 표정도 없이 여유롭게 커피를 마시며 탁월한 운전 실력으로 추격자들을 따돌리지만, 실은 "큰 도전이었다"고 했다.

"예전에 교통사고가 난 적이 있어 차를 타는 것 자체가 두려울 때가 많았어요. '특송' 덕분에 많은 분의 보호를 받으며 운전하다 보니 두려움이 사라졌어요. 일상생활에서도 운전을 더 많이 하게 되면서 소소한 행복을 느끼게 됐죠."

그는 "'기생충' 이후 작품이나 캐릭터에 접근할 때 변한 것은 없다"며 "내가 카메라 앞에 서기까지 정말 많은 분이 도와주신다는 것을 알았고, 그래서 함께 하는 분들 모두에게 감사할 뿐"이라고 했다.

"어떤 작품을 읽고 캐릭터에 대해 궁금증이 생기고 욕심이 들 때 가장 설레고 긴장돼요. 어떤 한 인물을 만난 첫 순간의 감정을 잊지 않으려고 노력하면서 함께 하는 분들과 대화를 많이 하죠. 작품은 저 혼자 만들어 갈 수 없으니까요."

스스로와 주변 사람들에게 항상 "몸도 마음도 건강하자"라는 말을 많이 해왔다는 그는 앞으로의 목표도 "오래오래 건강하고 재미있게 사는 것"이라고 했다.

"정말 건강했으면 좋겠어요. 아직 못 해본 것들이 너무 많아요. 그동안 못 챙겼던 부분들도 다 돌아보고 잘 회복해서 다양한 것들을 경험해 보고 싶어요."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Most Popular

K-POP

Drama&Fil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