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만에 대면 콘서트 마친 BTS "꿈 아니죠? 또 만나요"

김예나 / 2021-11-28 18:18:10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말로 표현 못 할 느낌…다음에는 마스크 벗고 만나고 싶어"
▲ 그룹 방탄소년단(BTS) [공식 트위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그룹 방탄소년단(BTS) [공식 트위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실크 소닉(Silk Sonic)의 앤더슨 팩 [공식 트위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년 만에 대면 콘서트 마친 BTS "꿈 아니죠? 또 만나요"

"말로 표현 못 할 느낌…다음에는 마스크 벗고 만나고 싶어"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2년 만에 대면 콘서트를 연 것과 관련해 '꿈이 아니죠'라며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28일 BTS 공식 트위터 계정에는 "'아미'(BTS 팬)들의 목소리가 가득한 공연장…? 이거 꿈 아니죠?"라며 "내일도 이 자리에서 '아미' 여러분들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또 만나요 '아미'!"라는 글이 올라왔다.

게시물에는 7명의 멤버가 대기실에 모여 있는 사진과 콘서트 내부 모습 등이 담겼다.

특히 콘서트 현장 사진을 보면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 콘서트가 열린 소파이 스타디움은 BTS를 상징하는 보라색으로 가득 차 있었다.

멤버들은 공연이 끝난 직후 팬들과 직접 소통하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뷔는 '아미 만나서 신난 태형이 왔다!'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켠 뒤 "2년 만에 관객들이랑 콘서트를 했는데 말로 표현이 안 될 정도로 정말 좋았고 행복했다"고 말했다.

뷔는 화면 너머 팬들 앞에서 '치킨 먹방'을 진행하면서 "진짜 내가 살아있다는 것을, 콘서트를 우리 아미들과 함께할 수 있다는 것을 느끼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달 온라인 콘서트를 앞두고 다리를 다친 점을 언급하며 "지금 재활 중이기도 해서 심하게 뛰지 않으려고 생각하고 들어갔지만 '아미'들을 보자마자 진짜 주체를 못 했다"고 했다.

이어 "너무 신나고 행복해서 나도 모르게 뛰었다"며 "콘서트를 하게 된 것만으로도 좋지만 다음에는 '아미' 분들이랑 마스크를 벗어 던지고 콘서트를 하고 싶다"고 바랐다.

지민은 "여러분 앞에 있는 게 어색해서 많이 못 즐긴 것 같다"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지민은 "이렇게 기다려주셔서 감사하고 또다시 만나게 되는 날이 온 것에 감사드린다"며 "이런 감사함을 느끼게 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며 팬들에게 여러 차례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옛날로 돌아간 것만 같다. 내일 공연에서는 더 많이 느낄 것"이라며 "내일을 포함해서 총 3번의 공연이 더 남았는데 더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힘줘 말했다.

이날 멤버들의 브이라이브 방송에는 30분 만에 약 400만 명이 모여 시청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2년 만에 열린 이 날 콘서트에 현지의 관심도 뜨거웠다.

멤버들은 공연이 끝난 뒤 트위터에서 '우리가 누굴 만났는지 보세요'라며 앤더슨 팩과 함께 찍은 사진을 추가로 공개했다. 앤더슨 팩은 팝스타 브루노 마스와 함께 그룹 실크 소닉(Silk Sonic)으로 활동하고 있다.

앤더슨 팩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BTS와 함께한 사진, 영상을 잇달아 공개하면서 '만약 다른 멤버가 필요하다면 (알려달라)'며 '난 그룹 활동을 잘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일부 팬들은 싱어송라이터 코난 그레이도 공연을 보러 왔다며 함께 찍은 사진을 공유하기도 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