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환·황재민, 한국오픈 골프대회 첫날 1타 차 공동 선두

김동찬 / 2022-06-23 18:30:27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이정환 [코오롱 한국오픈 조직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황재민 [코오롱 한국오픈 조직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홍순상 [코오롱 한국오픈 조직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정환·황재민, 한국오픈 골프대회 첫날 1타 차 공동 선두

(천안=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이정환(31)과 황재민(36)이 코오롱 제64회 한국오픈 골프선수권대회(총상금 13억5천만원) 첫날 공동 선두에 올랐다.

이정환은 23일 충남 천안 우정힐스 컨트리클럽(파71·7천326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3개를 기록하며 3언더파 68타를 쳤다.

20일 창단식을 한 무궁화금융그룹 골프단 소속인 이정환은 황재민, 교포 선수 한승수(미국)와 함께 공동 1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아이언 샷 정확도가 뛰어나 '아이언 맨'이라는 별명이 있는 이정환은 입대 전인 2017년 카이도 골든V1오픈, 2018년 골프존·DYB교육 투어챔피언십에서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통산 2승을 거둔 선수다.

전역 후 지난 시즌 복귀한 이후로는 지난해 두 차례 '톱10' 성적을 냈다.

황재민은 이날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언더파를 쳤다.

아직 KPGA 코리안투어 우승 경력이 없는 황재민은 이번 대회 예선 대회 13위에 올라 상위 18명에게 주는 본 대회 출전 자격을 획득한 선수다.

내셔널 타이틀 대회인 한국오픈에서 한국 선수의 최근 우승은 2018년 최민철(34)이다.

2019년에는 재즈 쩬와타나논(태국)이 우승했고, 지난해에는 호주 교포 이준석이 정상에 올랐다.

2020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대회가 열리지 않았다.

1958년 출범한 한국오픈에서 한국 선수가 3년 연속 우승하지 못한 것은 2002년부터 2004년 이후 지난해가 17년 만이었다.

2002년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2003년 존 댈리, 2004년 에드워드 로어(이상 미국) 등 외국 선수들이 차례로 한국오픈 트로피를 가져갔다.

올해도 외국 선수가 정상에 오르면 한국오픈 출범 이후 두 번째로 한국 선수가 4년 연속 우승하지 못하게 된다.

한국오픈은 1회부터 6회까지 연달아 외국 선수들이 우승했고, 7회째인 1964년에 한장상이 첫 한국인 챔피언이 됐다.

1타 차 공동 4위에는 문경준(40), 이상희(30), 옥태훈(24) 등이 2언더파 69타를 기록했다.

저린 토드(미국), 니띠톤 티뽕(태국), 장웨이룬(대만) 등 외국 선수들도 공동 4위 그룹에 포진했다.

또 예선 대회 2위로 본선 대회에 나온 홍순상(41)도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4위에 올랐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이준석과 이번 시즌 KPGA 코리안투어 상금과 대상 부문 선두를 달리는 김비오(32) 등은 나란히 1오버파 72타, 공동 29위로 첫날 경기를 마쳤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