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남양주 개 물림 사망사고' 견주 추정 인물 입건

우영식 / 2021-07-19 20:58:53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50대 여성 물어 숨지게 한 뒤 포획된 대형견 [남양주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찰, '남양주 개 물림 사망사고' 견주 추정 인물 입건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찰이 경기 남양주 '개 물림 사망사고'의 견주로 추정되는 인물을 찾아내 입건한 뒤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지난 5월 남양주시에서 50대 여성이 대형견에 물려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견주로 추정되는 A씨를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은 A씨가 지난해 사고를 낸 대형견과 비슷한 유기견을 분양받았으며 현재는 분양받은 개를 키우지 않고 있다는 점을 들어 A씨가 견주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입건했다.

그러나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5월 22일 오후 3시 25분께 남양주시 진건읍 사능리 야산 입구에서 50대 여성이 대형견에 목 뒷부분을 물려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해 신고했다.

이 여성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1시간 만에 숨졌다.

해당 대형견은 사고 뒤 119 구급대원이 마취총을 쏴 포획했다.

이에 경찰은 두 달 가까이 개 주인을 찾는 데 수사력을 집중했다.

경찰 관계자는 "견주로 추정되는 인물을 입건한 것은 맞지만 혐의를 부인하고 있어 조사가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Comment >

Most Viewed

K-POP

more

Drama/Movie

more

BRAND N TREND

more

TRIP

more